종합

DMZ '남북미 회동' 가능...트럼프 "북한에서 연락받아 정말 흥미로울 것"

  • 조창용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6-29 22:46:12

    © 베타뉴스

    文대통령, 트럼프 DMZ行 동행 예정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길에 동행할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DMZ 방문을 공식화하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만남을 제안한 만큼,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할 경우 역사적인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청와대는 트럼프 대통령이 DMZ를 방문하더라도 문 대통령이 동행할지에 대해서는 확인해주지 않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 분단의 최전선 현장을 방문하는 길에 문 대통령이 동행하지 않는 것은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는 북미 정상이 DMZ에서 양자 간에 만나는 상황은 물론, 문 대통령이 동행해 남북미 3자 정상이 회동할 가능성도 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재작년 11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당시 함께 DMZ를 방문하려 했으나 기상악화로 인해 기회를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DMZ 방문에 대비해 현장에서 대북 메시지를 낭독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현장에서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 예정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울러 'DMZ 만남'을 두고 북측과의 연락을 주고받았다는 취지의 언급을 하면서, 남북미 정상회담 성사에 대해 기대감을 키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 대통령과의 만찬 직전 기자들을 만나 '북측에서 연락받은 것이 있느냐'는 물음에 "그렇다.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북미는 DMZ 만남을 위해 전화로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만남을 준비 중이냐는 질문에 "정말 흥미로울 것(really interesting)"이라고 언급했고, '내일 남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느냐'라는 취지의 질문에는 "지켜보자. 우리가 지금 일을 하고 있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만찬 직전 상춘재 앞에서 진행된 리셉션에서도 문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 대화 과정에서도 관련된 언급이 나왔다.

    김 여사가 "내일 굉장히 중요한 (일이) 있는데 잘 됐으면 좋겠다"고 하자, 이방카 보좌관은 "오늘 저녁 그것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업데이트해 줄 것이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여사는 반가운 표정으로 "정말이요?"라고 되묻기도 했다.

    아울러 이날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보좌관 등 두 명은 실제 만찬장에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와 함께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애초 참석대상에서 제외, 만찬에 불참했다.

    이를 두고 북측과 'DMZ 회동'을 위한 사전 준비작업 때문에 이들이 행사에 나오지 않은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청와대 측은 한층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오늘 남북 간 접촉이 별도로 있었나'라는 물음에 "두고 봐야죠"라고만 답했다.

    정 실장은 '내일 (DMZ 방문과 관련해) 준비를 많이 해야 하나'라는 질문에도 "두고 봐야 한다. 확정된 것은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