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민족사관고, 자사고 재지정 통과…자사고 지위 5년 더 유지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7-01 17:00:17

    강원도 횡성에 위치한 민족사관고등학교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79.77점으로 심의를 통과해 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 강원도 내 유일의 자율형사립고인 민족사관고등학교가 강원도교육청의 자사고 심의에서 합격점을 받으며 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사진은 민족사관고등학교 정문 모습 (사진=연합뉴스)

    1일 강원도교육청은 민사고에 대한 운영성과를 평가한 결과, 재지정 기준 점수(70점)을 웃도는 79.77점을 받아 자사고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민사고는 자사고 지위를 5년 더 유지하게 됐다.

    강원도 자율학교 등 지정운영위원회는 이날 민사고에 대한 평가결과를 심의한 결과 지난 5년간 운영 상황에 비춰볼 때 자사고 지정 목적을 달성했다고 판단했다.

    도교육청은 민사고 운영성과 평가와 관련 세부 평가항목 등을 일부 공개했다. 공개 내용을 보면 6개 평가항목(100점 만점) 중 교육과정 운영(30점 만점) 항목에서 좋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교육청 재량평가 항목에서 많은 감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사고는 2014년 평가에서 90.23점으로 '우수 판정'을 받아 자사고 지정을 5년 연장받은 바 있다.

    한편, 민족사관고등학교는 최명재 전 파스퇴르유업 회장(현 민족사관학원 이사장)이 영재양성을 목적으로 설립했다.

    1995년 10월 17일 설립 인가를 받은 민사고는 중학교 성적이 전국 상위 1% 이내인 학생을 대상으로 3학급 30명을 선발, 이듬해 3월 개교했다.

    2010년 자립형사립고등학교 시범 운영학교로 지정된 뒤, 2010년 6월 30일 자율형사립고등학교(자사고)로 전환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