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6월 은행 가계대출 5조4000억원 증가…올 들어 최대

  • 이승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7-11 15:38:46

    ©연합뉴스

    [베타뉴스=이승주 기자]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가계대출이 올 들어 최대 규모를 보였다.

    11일 한국은행의 ‘6월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48조9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5조4000억원 증가했다.

    올해들어 정부가 대출을 강하게 규제하며 지난 1분기에는 증가규모가 1~2조원 대에 그쳤지만 최근 다시 증가 규모가 커졌다.

    가계대출 증가액은 올해 1월 1조1000억원, 2월 2조5000억원, 3월 2조9000억원, 4월 4조5000억원, 5월 5조원에 이어 5개월 연속 확대됐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26조4000억원으로 3조9000억원 늘었다. 이 또한 올해 최대 증가규모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 잔액은 221조4000억원으로 1조5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전월의 2조1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축소된 것이다. ‘가정의 달’인 5월에 신용대출이 많이 늘어나는 경향이 있는 만큼 이런 계절적 요인이 해소됨에 따른 것으로 보고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