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힘들어질 것 같다' 숨진 특감반원 통화내용 공개한 靑, "극단적 선택 이유 낱낱이 밝혀져야"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12-03 10:12:12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청와대가 최근 숨진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원 출신 수사관의 통화 내용을 공개하면서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서면브리핑으로 통해 숨진 수사관에 대해 "고인이 된 동부지검 수사관이 울산에 내려간 것은 울산시장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다"며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부르는 건 허위왜곡이다.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고 대변인은 숨진 수사관이 당시 동료 행정관에게 전화를 건 내용을 공개했다.

    청와대가 밝힌 내용에 따르면 숨진 수사관은 동료 행정관에게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 우리는 울산 고래고기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날 고 대변인이 밝힌 동료행정관의 경위서는 아래와 같다.

    "울산 고래고기 사건으로 검찰과 경찰의 다툼이 언론에 크게 보도된 상황에서 본인은 2018년 1월 11일 고인과 함께 KTX를 타고 울산에 가게 됐습니다. 본인과 고인은 우선 울산해양경찰서를 오후 3시쯤 방문해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내용과 의견을 청취하고 나왔습니다. 이후 본인은 울산경찰청으로,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각 기관의 의견을 청취하기로 했습니다. 본인은 오후 5시 넘어서 울산경찰청에 있는 경찰대 동기 등을 만나 경찰 측 의견을 청취한 뒤 귀경했습니다.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의견을 청취하고 따로 귀경했습니다. 다음날 오전 사무실에서 울산 방문 관련 보고서를 작성하던 중, 당시 문무일 총장이 울산 고래고기 사건 관련 대검 감찰단을 내려보내 수사심의에 붙인다는 보도가 있어 보고서에 반영한 바 있습니다."

    숨진 수사관은 울산지검의 조사를 받은 직후 다시 동료 행정관에게 전화를 걸어 "앞으로 내가 더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 할 것 같다"며 "(동료)행정관과 상관없고, 내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청와대는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 없다"며 "고인이 해당 문건과 관계돼 있는지도 아무것도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숨진 수사관에 대해 언론이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 수사관'이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며 "무엇을 근거로 고인을 이렇게 부르는지 묻겠다"고 반문했다.

    수사관이 숨진 후 청와대는 극단적 선택에 대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고, 여당은 검찰의 '별건 수사'와 '강압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고 대변인은 3일 브리핑에서 "숨진 수사관이 어떤 이유에서 그러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그 이유가 낱낱이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민정비서관실 업무와 관련된 과도한 오해와 억측이 고인에 대한 심리적 압박으로 이어진 것은 아닌지 깊이 숙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권에서는 숨진 수사관의 유서에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가족을 배려해달라'고 당부하는 내용이 포함된 것을 토대로 검찰이 고인의 개인적 사안에 대해 무리한 수사를 한 것 아니냐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검찰이 개인 비리를 갖고 (숨진 수사관을) 압박했을 가능성이 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 당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별건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같은 당 송영길 의원도 "당에서 제대로 파악을 해서 누가 권력을 이용해 사건을 무마하려 했는지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는 여당 핵심 관계자의 말을 빌려 '정황으로 보면 별건 수사로 외압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그분이 원래 윤 총장과 가까웠다고 한다'며 '뭔가를 감추기 위해 유명을 달리한 것은 아니고 확실히 수사 과정에서 별건 수사로 일종의 압박을 많이 받은 것 같다'고 보도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0895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