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서울 아파트 '청약 과열'인데...오피스텔 10곳 중 7곳 '미달'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1-21 11:58:49

    - 임대수익 하락과 초과 공급이 주원인...올해도 공급 봇물

    서울 내에서 아파트와 오피스텔의 청약 온도차가 극심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아파트 분양시장의 청약 열기와 달리 오피스텔에서는 청약 미달이 속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  지난해 아파트 분양시장의 청약 열기와 달리 오피스텔에서는 청약 미달이 속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도심 오피스텔 /= 연합뉴스 제공

    21일 부동산114가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공개된 작년 오피스텔 청약 결과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68개 오피스텔 분양 단지 가운데 47곳은 모집 가구 수보다 청약 접수자가 적었다. 10곳 중 7곳이 청약 마감에 실패한 셈이다.

    같은 기간 아파트 분양시장은 402개 단지 중 296곳(73.6%)이 순위 내 청약 마감을 기록했다. 특히 서울에서 공급된 56개 아파트 단지 중 청약 미달은 단 한 곳도 없었다.

    다만 서울 여의도나 경기 과천·동탄, 인천 송도, 대구광역시 등에서 일부 오피스텔은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양극화를 보이기도 했다. 초소형 원룸 위주로 공급되는 오피스텔이 아파트 상품을 대체하지 못한 것이지만 가장 큰 원인은 수익성 하락과 초과 공급에서 찾을 수 있다고 부동산114는 설명했다.

    전국 오피스텔 입주 물량 및 임대수익률 추이 / = 부동산114 제공

    작년 12월 기준 오피스텔의 평균 임대수익률은 연 4.91%로, 2018년 연 5%대가 붕괴한 이후에도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또 지난해 9만실에 가까운 오피스텔 입주 물량이 쏟아졌고, 같은 기간 분양한 물량 3만2천942실의 상당수가 미분양으로 남은 상황이다. 올해도 전국적으로 7만6천979실의 오피스텔이 준공될 예정이다. 부동산114는 "신규 공급물량 조절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