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코로나19 치료제, 2년6개월 내 상용화 전망”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4-14 14:07:22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 인공지능 통해 분석

    현재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가운데 길리어드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가 가장 빨리 개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분석 기업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는 생명과학분야 솔루션인 코텔리스(Cortellis)의 인공지능(AI)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현황을 분석해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14일 밝혔다.

    클래리베이트는 에볼라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최근 미국 내 환자 모집의 가속화와 맞물리면서 2년 6개월 안에 89%의 성공률로 상용화될 수 있다고 예측했다.

    클래리베이트에 따르면 이달 8일 기준 전 세계 185개의 회사, 연구소, 대학에서 156개의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등 약물을 개발 중이다.

    지난달 17일과 비교해 3주 만에 약 86개의 개발 약물이 증가하고, 100개의 개발사가 늘어났다.

    우리나라에서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는 대부분 초기 단계였지만 개발에 뛰어든 기업 수를 기준으로는 미국 ·중국·캐나다 다음으로 네 번째로 많았다.

    실제 개발사에 따라 분석하면 미국 79개, 중국 28개, 캐나다 12개였다. 국내에서는 8개의 회사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들었다.

    클래리베이트에서 언급한 8개 회사는 셀트리온, 이뮨메드, 엔지켐생명과학, 코미팜, 부광약품, 이노비오제약·진원생명과학, 제넥신, SK바이오사이언스 등이다. 다만 국내에서 개발하는 8개 약물 중 2개는 후보물질 연구, 6개는 전임상으로 모두 초기 단계다.


    베타뉴스 이동희 기자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