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식

서울 용산구서 퇴원 3주만에 코로나19 재확진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4-25 19:17:49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강도를 다소 낮추기로 한 가운데 지난 24일 서울 용산구 경의선 숲길 공원에서 시민들이 산책을 즐기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용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후 3주만에 재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가 나왔다.

    서울 용산구는 보광동에 사는 49세 여성이 퇴원 3주만에 코로나19 재양성 판정을 받고 재입원했다고 25일 밝혔다.

    용산구에 따르면 이 환자는 3월 4일 관내 1번 환자(서울 102번, 전국 5666번)로 최초 확진돼 순천향서울병원에서 격리치료를 받은 후 4월 4일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으나, 24일 오전에 받은 검사의 결과가 25일 재양성으로 통보됐다.

    이 환자는 22일에는 종일 자택에 머물렀으며 23일 저녁에는 외출해 집 근처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고 음식을 포장해서 가져간 것 외에는 특별한 동선이 없었다.

    용산구는 이 환자가 재양성으로 통보된 직후 가족 3명에게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를 유지하도록 지시했다.

    25일 오전 10시 기준 서울 발생 확진자 누계는 총 629명이다. 이중 재양성자가 최소 10명 확인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6899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