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사노피, 한미약품에 에페글레나타이드 권리 반환 의향 통보에 한미약품 "소송검토"

  • 정순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5-14 12:19:54

    ©한미약품

    [베타뉴스=정순애 기자] 한미약품 파트너사인 다국적 제약사 사노피가 한미약품에 당뇨병 신약 기술수출 계약 해지 의사를 통보했다.

    이에 한미약품은 손해배상 소송 등 법적 절차를 검토중이다.

    한미약품은 사노피가 당뇨병 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권리를 반환하겠다는 의향을 통보해왔으며 양사는 계약에 따라 120일간의 협의 후 이를 최종 확정하게 된다고 14일 공시했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권리 반환 후에도 이미 수령한 계약금 2억 유로(약 2643억원)는 돌려주지 않아도 된다.

    한미약품은 "이번 통보는 사노피측의 사업계획 변경에 따른 일방적 결정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사노피는 지난해 6월 한미약품과 부담하는 공동연구비를 더 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사노피는 지난해 9월 CEO 교체 뒤 기존 주력 분야였던 당뇨 질환 연구를 중단하는 내용 등이 담긴 ‘R&D 개편안’을 공개했으며 지난해 12월10일 ‘신임 CEO의 사업계획 및 전략 발표’ 때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글로벌 3상 개발을 완료한 후 글로벌 판매를 담당할 최적의 파트너를 물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노피는 올해 1월 JP모건 컨퍼런스, 지난 4월말 1분기 실적발표 때도 이 계획을 반복해 밝혀오다가 지난 13일 밤(한국시각) 권리반환 의향을 한미약품에 통보했다.

    한미약품은 “사노피가 ‘글로벌 임상 3상을 완료하겠다’고 환자와 연구자들 및 한미약품에게 수차례 공개적으로 약속했으니 이를 지키라고 요구할 것”이라며 “필요할 경우 손해배상 소송 등을 포함한 법적 절차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에페글레나타이드의 글로벌 임상 3상을 완료하는 방안을 사노피와 협의하기로 했으며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사도 찾을 예정이다.

    한미약품은 “사노피측의 이번 결정은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유효성 및 안전성과 무관한 선택이라고 밝히고 있고 에페글레나타이드가 상용화될 시점에는 GLP-1 계열 약물의 글로벌 시장이 100억 달러 규모로 커질 전망이어서 시장성도 충분하다”라며 “에페글레나타이드와 경쟁 약물 트루리시티(성분명 둘라글루타이드)의 우월성 비교임상 결과가 나오는 올해말이나 내년초에는 새로운 글로벌 파트너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15년 한미약품은 사노피에 에페글레나타이드를 포함한 당뇨 신약 후보물질 3종을 39억유로(5조1845억원)에 기술수출했다. 이어 2016년 수정계약을 통해 사노피는 지속형 인슐린의 권리를 반환하고 에페글레나타이드 연구비 공동 부담 조건을 추가했다.


    베타뉴스 정순애 기자 (jsa9750@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