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공정위, 철강재 하역 용역 입찰 담합 삼일·동방·한진에 1억9천만원 과징금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5-26 18:00:17

    ▲ © 베타뉴스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현대중공업(주) 등 3개사가 2015년에 실시한 포항항 수입 철강재 하역·운송 용역 입찰 3건에서 담합한 ㈜삼일, ㈜동방, ㈜한진 등 3개 사업자에게 시정명령과 함께 1억9000만원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및 포스코피앤에스는 포항항을 통해 선박이나 자동차 제조 등에 필요한 철강재를 수입하면서 이러한 철강재의 하역 및 운송 용역을 담당하는 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하여 입찰을 실시했는데, 삼일, 동방, 한진 등 3개 사업자는 바로 그 입찰에서 낙찰예정자 및 투찰가격에 대해 담합을 했다.

    현대중공업 등의 철강재 하역·운송 용역 사업자 선정은 당초에는 수의계약을 통해 이루어졌는데, 2015년에 입찰을 통한 방식으로 바뀌자 삼일 등 3개사는 그 입찰에서 담합을 한 것이다.

    공정위는 현대중공업 및 현대미포조선 실시 입찰 건에 대해 삼일, 동방, 한진 등 3개 사업자는 선박 제조용 철강재를 하역 및 운송할 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하여 현대중공업 및 현대미포조선이 실시한 입찰에서 현대중공업 입찰은 동방이, 현대미포조선 입찰은 삼일이 낙찰받을 수 있도록 사전에 투찰 가격을 합의하고 이를 실행했다고 적시했다.

    또 포스포피앤에스 실시 입찰 건에 대해서 삼일, 한진 등 2개 사업자는 자동차 제조용 철강재 등을 하역하는 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하여 포스코피앤에스가 실시한 입찰에서 삼일이 낙찰받을 수 있도록 사전에 투찰 가격을 합의하고 이를 실행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는 수입 화물 하역 및 운송 용역 입찰에서 해당 기업들의 운송비 부담을 증가시킨 담합을 적발하여 앞으로는 그러한 행위가 재발되지 않도록 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고 평가했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기업들의 원가상승을 유발하는 담합은 궁극적으로 해당기업의 경쟁력 약화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여 철저히 감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82918?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