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이것만 있으면 우리 집 와이파이에 빈틈 없다! ‘넷기어 EAX20’

  • 신근호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03 17:46:16

    무선 네트워크 기술은 두 가지 큰 변화의 물결을 맞았다. 하나는 4세대 이동통신(LTE)에서 5세대(5G)로 진화한 것이며, 다른 하나는 와이파이6(802.11ax) 기술의 도입이다. 둘 다 기존 기술과 달리 빠른 전송속도를 제공함으로써 더 쾌적한 네트워크 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고해상 음원이나 영상을 끊김 없이 보고, 스팀이나 온라인 게임 클라이언트 파일을 빠르게 내려 받아 설치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하지만 최신 기술은 언제나 부담이 따른다. 해당 기술에 대응하기 위한 단말기를 구매하지 않으면 사용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특히 가정 내 네트워크 환경이 문제다. 내가 즐기는 콘텐츠는 많은데 공유기는 원하는 속도에 도달하지 못할 때가 많다. 그렇다고 최신 기술을 갖춘 공유기로 쉽게 바꿀 수 없는 노릇이다. 비용과 구축에 따른 부담이 적지 않으니 말이다.

    넷기어 EAX20은 기존 와이파이 기기를 사용하면서도 최신 기술인 와이파이(Wi-Fi)6와 메시(Mesh)를 모두 누릴 수 있는 확장기(Extender)다. 단순히 최신 기술을 제공하는 것이 아니라, 가정 내 네트워크 음영 지역을 없애 어떤 자리에 있더라도 쾌적한 네트워크 접속이 가능하다는 점이 큰 매력 포인트다.

    ■ 넷기어 특유의 직관적인 디자인과 구성

    넷기어 EAX20의 외모는 특유의 직관적인 모습이 엿보인다. 세로로 길게 배치되는 형태의 설계로 차별화가 이뤄져 있으며, 그 중앙에 6개의 상태 확인 LED와 WPS 버튼 하나가 자리하고 있다. 상황에 따라 다르겠지만 세로형 배치로 인해 눕히는 형태의 제품과 다르게 공간 활용에 대한 이점은 있어 보인다. 측면에는 직선 형태의 통풍구가 있다.

    ▲ 와이파이6 및 메시 기술을 지원하지만 외모는 매우 단순하다

    이점은 타 공유기나 확장기와 달리 안테나가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다는 부분에 있다. 이는 외적인 깔끔함을 주는 것도 있지만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도 엿볼 수 있다. 이 제품은 기본적으로 AX1800(2.4GHz 대역 600Mbps, 5GHz 대역 1,200Mbps)에 대응하는 듀얼밴드 확장기다. 추가로 다중 사용자 다중 입출력(MU-MIMO) 기술까지 탑재했다. 그럼에도 안테나가 없다는 점은 주목해야 할 부분이 아닐까 생각된다.

    ▲ 무선 및 유선으로도 확장 가능하도록 RJ-45 규격 단자를 제공한다

    후면에는 유선 장비 연결에 필요한 RJ-45 규격 단자 4개와 초기화 버튼 등이 제공된다. 기본적으로 와이파이 확장을 지원하지만 유선 기기까지 함께 쓸 수 있도록 했다. 총 4대 가량의 PC와 호흡을 맞춘다. 추가로 단자는 기가비트에 대응한다. 네트워크 환경이 여유롭다면 환영할 부분이다.

    ■ AX1800급 무선 성능에 다양한 기능 추가 돋보여

    이 제품에서 눈여겨 봐야 할 포인트는 안정적인 속도다. 이를 위해 우선 와이파이6 기술이 적용되어 있다. 2.4GHz/5GHz 모두 지원하며 각각 600Mbps와 1200Mbps 대역으로 전송된다. 각 주파수 대역에 따라 장단점이 있다. 2.4GHz는 속도는 느리지만 접속 범위가 넓다. 반면 5GHz 대역은 전송속도는 빠르지만 그만큼 접속 범위는 짧다. 각각 환경에 맞춰 준비된 주파수 대역에 연결하면 된다.

    AX1800은 이 두 대역을 합친 것을 의미한다. 물론, 이는 기가비트 네트워크 대역을 최대한 사용했을 때 기대할 수 있는 최대 속도다. 이보다 속도가 낮은 네트워크 대역을 쓴다면 그만큼 속도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 제품을 구매하기 전에 사용 중인 회선의 최대 대역을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또한 넷기어 EAX20은 와이파이6 메시 확장기로 일반 공유기와 달리 단독 사용이 불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무선 신호를 받기 위한 공유기가 필요하다. 대신 EAX20을 사용하면 기존 공유기와 이 제품의 조합으로 인해 음영 지역을 최대한 줄일 수 있다.

    예를 들어, 집이 2층 구조이거나 대형 평수 혹은 벽이 많은 환경이라면 EAX20과 기존 공유기를 적절히 배치해 접속 범위를 최대한 넓히는 것이 가능하다. 또한 접속 포인트(AP)의 수가 늘더라도 와이파이 접속 목록은 기존 공유기와 동일하기에 접속 범위를 벗어나더라도 끊김 없이 데이터 연결이 이뤄진다. 이를 ‘스마트 로밍(Smart Roaming)’이라 부른다.

    ▲ 나이트호크 앱으로 기기의 연결 및 설정을 쉽게 진행할 수 있다

    이와 별개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기기의 설정이나 공유기 연동, 관리자 암호 등 다양한 설정을 쉽게 다루도록 지원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은 구글 플레이 혹은 애플 앱스토어에서 내려 받으면 된다. 검색은 ‘나이트호크(Nighthawk)’로 하면 쉽게 검색된다.

    ■ 안정적인 전송 능력과 속도 보여줘

    그렇다면 넷기어 EAX20의 네트워크 전송 속도는 어느 정도일까? 와이파이 접속 후 속도 측정 애플리케이션(벤치비)을 활용해 성능을 확인해 봤다. 측정 환경은 약 112 ㎡(약 34평) 가량의 2층 가옥으로, 각 층의 거실을 제외하고 총 4개 방(1층 3개, 2층 1개)이 있다. 네트워크 서비스는 500Mbps 접속(하프-기가인터넷 서비스)이 가능한 상태다. 속도 측정은 삼성 갤럭시 S20 울트라로 진행했다.

    ▲ 1층 방 중앙에 가까운 곳에 RAX20 유무선 공유기를 배치했다

    1층에는 넷기어 RAX20을 배치했고, 각 방 안에서 와이파이 속도를 측정했다. 최대 속도를 확인하고자 5GHz 신호를 선택한 상태다. 하나는 RAX20 앞에서 측정했고, 나머지 각 방의 중앙에 해당하는 위치에서 신호를 측정한 값을 바탕으로 정리했다.

    ▲ RAX20을 1층에 배치하고 각 방의 무선 속도를 측정한 결과

    속도는 벽이 없는 RAX20 앞에서 측정한 것이 가장 높았다. 다운로드 365Mbps, 업로드 260Mbps 속도를 기록했다. 이어 위치에 따라 차이는 있었지만 대체로 260~280Mbps 전후의 다운로드 속도와 230~240Mbps 수준의 업로드 속도를 보여줬다. 5GHz 신호는 속도가 빠르지만 장애물을 만나면서 속도 저하가 발생한다. 이 결과도 이를 잘 보여주지만 대체로 네트워크 대역에 맞춘 속도라 할 수 있다.

    ▲ EAX20을 배치한 모습. 음영지역을 감안해 설치하면 효과가 커진다

    EAX20을 설치하고 그에 따른 속도를 측정한 것은 2층. 2층은 넓지만 거실과 방 1개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가급적 음영 지역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확장기를 배치했다. 이어 EAX20 옆과 다른 방 중앙에서 와이파이 전송속도 측정을 진행했다.

     

    ▲ 음영지역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위치에 EAX20을 배치하고 와이파이 속도를 측정한 결과

    속도를 측정하니 EAX20 옆에서는 다운로드 278Mbps, 업로드 236Mbps로 나타났고, 여기에서 약 7m 가량 떨어진 방 중앙에서는 다운로드 219Mbps, 업로드 217Mbps로 측정됐다. 유무선 공유기의 신호를 받아 확장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속도 저하는 어느 정도 예상했지만 의외로 최대한의 속도를 확보해 손실을 줄이는 모습이다.

    ■ 더 넓고 안정적인 와이파이 환경 구축 가능해

    넷기어 EAX20의 존재 이유는 의외로 간단하다. 가정 내 와이파이 음영지역을 확대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냥 확대하는 것이 아니라 기존 보유하고 있는 공유기의 네트워크 속도와 AP의 능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영역이 확대된다는 점이 매력적이다. 이는 와이파이6 기술에 메시 네트워크가 더해지면서 만들어진 결과물이다.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한 기기 조작도 장점으로 꼽을 수 있다.

    때문에 좁은 면적에서의 활용보다는 벽이 많고 면적이 넓은 공간에서 활용했을 때 그 능력이 빛을 발한다. 아무리 공유기의 성능이 좋아도 한 대로는 넓은 면적에 모두 대응할 수 없어서다. 가지고 있는 공유기의 와이파이 전송 영역이 부족하다고 느껴진다면 이 제품은 만족감을 주지 않을까 생각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