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5월 소비자 물가 0.3% 하락…물가하락이 문제인 이유는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02 10:18:09

    © 연합뉴스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지난달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0.3% 하락하면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이에 물가하락이 미치는 영향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 물가지수는 104.71(2015=100)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3% 하락했다. 소비자물가가 마이너스를 기록한 건 지난해 9월(-0.4%)이후 처음이다.

    지난 9월에는 -0.4%로 하락하며 1965년 통계 작성 이래 처음으로 `공식` 물가가 0% 밑으로 내려가기도 했다. 이후 지난 1월(1.5%)부터 3개월 연속 1%대를 유지했던 소비자물가는 지난 4월(0.1%) 0%대로 내려앉더니 이달 다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품목별로 보면 농·축·수산물의 가격은 3.1% 상승했지만 공업제품은 2.0% 하락했다. 서비스 물가 상승률도 0.1% 상승했다. 다만 공공서비스는 1.9% 하락했다.

    정부는 이번 요인이 국제유가의 하락으로 인한 것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의 호전 여부가 향후 추세를 결정하는 기준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일각에서 제기하는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정부에 따르면 물가하락은 전 세계적인 추세다.

    물가하락에 전문가들이 민감한 이유는 이에 따른 ▲개인소비 위축 ▲기업투자 축소 및 이윤 감소 ▲노동시장 침체 ▲부채확대 등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물건 가격이 내려가면 소비자들은 가격이 더 내려갈 것을 생각해 물건을 사지 않고 기다리게 되며 이로 인해 수입이 없는 기업은 투자를 줄이고 구조조정 등 몸집 줄이기에 나선다. 결국, 물가하락은 돈의 흐름을 막아 경제 성장에 악영향을 끼칠 위험성이 있는 것이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물가가 전년 같은 달 대비 0.3% 하락했지만, 물가의 기조적인 변화를 보여주는 농산물·석유류 제외 근원물가는 전년 같은 달 대비 0.5% 상승해 4월 0.3%에 비해 오름폭이 다소 확대됐다"고 말했다.

    이어 "5월 소비자물가가 마이너스로 전환된 것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제유가 급락이 휘발유 등 석유류 가격을 크게 하락시키면서 소비자물가를 0.8%p 하락시키는데 주로 기인했다"면서 "여기에 무상교육·무상급식 확대 기조 하에 각 지자체들의 지방 공공요금 감면* 등이 가미되며 소비자물가를 약 0.3%p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물가하락 압력의 확대는 우리나라만의 문제는 아니다. 봉쇄조치에 따른 경제활동 위축 및 내수 부진 등 수요측면의 충격과 유가 하락 등 공급 측면의 충격이 점차 가격에 반영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물가 상승세 둔화가 나타나고 있다"며 "향후 소비자물가의 흐름은 우리 경제가 코로나19 충격으로부터 어떠한 모습의 회복세를 보일지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안현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도 "지난달 소비자물가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석유류 가격 급락이었고 교육분야 정책 지원으로 공공서비스 가격이 하락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며 "물가 하락 원인이 수요측 요인이라기보다 공급측 요인이므로 디플레이션이라 판단하기는 부적절하다"고 진단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