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소식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준수하세요”

  • 조희우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04 08:57:40

    ▲광주시는 지난 20일 올해 처음으로 경기도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베타뉴스

    광주시, 고위험군에 어패류 익혀먹기 등 당부

    [광주베타뉴스=조희우 기자] 광주시는 지난 20일 올해 처음으로 경기도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감염되면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 증상이 동반되고 증상이 나타난 후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발생한다.

    만성 간 질환자, 알코올중독자,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특히,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질 수 있어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 고위험군
    만성 간 질환자, 알코올중독자,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 부신피질호르몬제나 항암제 복용 중인 자, 악성종양, 재생불량성 빈혈, 백혈병 환자, 장기이식환자, 면역결핍 환자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해수 온도가 18℃ 이상 올라가는 5~6월에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하지만 올해는 비브리오패혈증 첫 환자가 예년보다 이른 1월에 신고 됐고 5월에 2명이 신고 되는 등 예년에 비해 전체 환자 발생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먹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 또한 어패류는 5℃ 이하로 저온 보관하고, 85℃ 이상 가열처리해야 한다.

    광주시 김광은 건강정책과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며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8700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