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울 성동구 공사 현장서 50대 노동자 추락해 사망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05 18:06:17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한 신사옥 건설 현장 7층 27m 높이에서 5일 오후 3시께 창틀 유리를 끼우는 작업을 하던 A(54)씨가 추락해 숨졌다.

    사고 당시 A씨는 몸에 안전장비를 착용하고 있었으나 실제로 결속하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연합]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8808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