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현대건설, 역대 최대 규모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 수주

  • 정순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22 12:58:36

    ▲현대건설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일대 재개발 사업인 한남3구역 사업 시공사에 선정됐다. 현대건설이 이 곳에 제안한 디에이치 한남 이미지 ©현대건설

    이번 수주로 올해 상반기 도로정비사업 3조 2천764억원 실적 기록

    [베타뉴스=정순애 기자] 현대건설이 역대 최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인 ‘한남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수주했다.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일대에 지하 6층∼지상 22층, 197개 동, 5천816세대(임대 876세대 포함) 아파트와 근린생활시설 등을 신축하는 총 사업비 7조원 규모의 역대 최대 규모 재개발 사업이다.
     
    22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는 지난 21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코엑스 1층 A홀에서 개최됐다.

    현대건설은 이번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현대건설은 탄탄한 재무구조와 풍부한 현금 유동성을 바탕으로 사업조건을 제시,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다는 점과 뛰어난 기술력 등으로 조합원들의 표심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총회 1차 투표에서 참석 조합원 2천801명(사전투표 66명 포함) 중 과반이 넘는 건설사가 나오지 않았다.

    조합 정관에 따라 3위를 제외한 1,2위 표를 집계한 결과 현대건설이 1천409표를 얻어 시공사에 선정됐다.
     
    윤영준 현대건설 주택사업 총괄대표는 “현대건설의 기술력과 경험, 탄탄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한남3구역 조합원들의 선택을 받았다”라며 “한남3구역이 강북을 대표하는 명품 단지 ‘디에이치 한남’으로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건설은 이번 한남3구역 재개발 사업 수주로 2020년 6월 현재까지 총 9개 현장에서 3조 2천764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해 주택사업 강자로서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고 자신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