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영그룹, 한전공대로 소유권 이전...나주부영CC 806억 상당 40만㎡ 부지 기증

  • 정순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29 15:04:40

    ▲(왼쪽부터)최양환 부영그룹 사장, 신정훈 국회의원, 이중근 회장을 대신한 이세중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 김회천 한전 부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강인규 나주시장, 우윤근 한전공대 광주전남범시도민지원위원회 고문, 윤병태 전남정무부지사가 지난 2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부영그룹 사옥에서 한전공대 설립부지 기부증서 전달식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영그룹

    [베타뉴스=정순애 기자] 부영그룹이 학교법인 한전공대에 806억원 상당의 나주부영CC 부지 40만㎡을 기증했다. 

    부영그룹은 지난 28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부영그룹 사옥에서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을 대신한 이세중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 김영록 전남도지사, 우윤근 한전공대 광주전남 범시도민지원위원회 고문, 신정훈 국회의원, 강인규 나주시장, 김회천 한전 부사장, 최양환 부영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한전공대 설립부지 기부증서 전달식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부영그룹에 따르면 29일자로 나주부영CC 부지 중 40만㎡의 소유권이 학교법인 한전공대로 이전된다. 

    이번 행사에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을 대신해 참석한 이세중 부영그룹 회장 직무대행은 “부영그룹의 기증이 한전공대가 세계적으로 에너지 기술을 선도하는 연구기관이 되고 전남지역이 혁신적인 에너지 특화 클러스터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부영그룹은 지난 2019년 8월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일대에 위치한 나주부영CC 75만㎡ 중 40만㎡를 한전공대 측에 학교 설립부지로 기증하기로 약속했었다.

    한전공대 설립 부지 기부 금액(감정가액)은 806억 원이다. 

    부영그룹은 한전공대 설립 과정에서 비용 문제가 관건으로 여겨져 왔는데 부지 마련 비용 부담을 덜게됐다는 설명이다.
     
    부영그룹의 기부로 인해 정원 1천명(대학원 600명·학부 400명) 규모의 에너지공학 특화으로 설립될 예정인 한전공대는 2022년 3월 목표로 개교 준비를 할 예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