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동서발전, 폐자원 에너지화 사업으로 그린뉴딜 '박차'

  • 박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9-18 14:51:24

    ▲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오른쪽)과 최강일 키나바 대표가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동서발전)

    키나바와 '유기성폐자원 바이오연료 사업화 협약' 체결

    하이브리드 수열탄화기술 활용…폐자원을 고품질 청정연료로 전환 

    [울산 베타뉴스=박현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키나바와 함께 국내 폐자원을 활용해 고품질 바이오연료를 생산하는 폐자원 에너지화 사업으로 그린뉴딜에 앞장선다.

    동서발전은 18일 오후 2시 발전공기업 협력본부(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키나바와 '유기성폐자원 바이오연료 사업화 협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폐목재, 축분 등 국내의 유기성폐자원을 재활용해 친환경 바이오연료를 생산하고, 이를 전력 생산에 사용하기 위한 것이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12월부터 키나바,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산학협력단과 폐목재를 이용한 그린펠릿 생산기술 개발 및 실증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올해 7월에는 당진화력본부에 실증플랜트를 설치해 수입 목재펠릿을 대체할 고품질 청정연료개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협약으로 키나바는 유기성폐자원을 활용해 바이오연료를 안정적으로 생산·공급하고, 동서발전은 생산된 바이오연료를 발전연료로 사용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키나바는 하이브리드 수열탄화기술 특허를 보유하고 있어 유기성 폐자원의 단점인 악취를 해결해 환경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유기성폐기물 에너지전환 사업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동서발전이 수립한 '동서발전형 뉴딜 종합계획'의 일환"이라며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폐기물 자원화를 선도하고, 탄소 의존경제에서 저탄소 경제로의 대전환을 이루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박현 기자 (ph9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3330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