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식

서울시구청장협의회, 내년부터 서울 중·고교 신입생에 30만원 입학준비금 지원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10-29 16:48:53

    ▲ ©도봉구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이동진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도봉구청장)은 29일 서울특별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와 교육청과 함께 2021년 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들부터 입학준비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대상은 서울시내 국‧공‧사립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 13만6700여명이다.

    서울시구청장협의회는 서울시와 교육청과 함께 내년부터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신입생들부터 소득에 관계없이 1인당 30만원의 입학준비금을 제로페이로 지원할 계획이다.

    입학준비금은 신입생이 2월 진급할 학교에 배정을 받고 등록 시 신청자료에 따라 제로페이 모바일 상품권으로 지급된다. 입학준비금으로 교복을 포함한 의류와 원격수업에 필요한 스마트기기(태블릿pc) 등을 구입할 수 있다.

    서울시교육청-서울시-자치구는 각각 5:3:2의 재원을 부담하여 약 41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세부추진사항은 추후 기간 관 협의체를 통해 확정할 예정이다.

    이동진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도봉구청장)은 “이번 입학준비금 지원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에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기 위해 마련한 정책이며, 특히 동일한 광역권 내에서는 소득에 관계없이 모든 신입생들이 차별받지 않고 동일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교육의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해 자치구와 서울시, 교육청이 상호 협력하여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대책 후에도 학생들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한 학교생활을 위한 모든 사항에 대해 자치구간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타뉴스 유주영 기자 (boa@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