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소식

공공의대 설립 반대의견 피력한 전북대병원장에

  • 한병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10-29 23:11:26

    ▲ ©

    [베타뉴스=한병선 기자]

    공공의대 설립 반대의견 피력한 전북대병원장에

    대한 입장문 발표

    국정감사장에서의 공공의대 반대발언 사과요구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을 위한 범대책위원회가 전북대병원장 면담과 공공의대 반대발언 사과 및 사퇴요구를 하고 나섰다.

     대책위는 “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안’이 20대 국회에서 폐기되고 21대 국회에서 재 발의돼 국회보건복지위원회에 상정된 가운데 지난 8월 의사협회를 중심으로 진료중단이 이뤄져 의료혼란이 야기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9월 4일 더불어민주당과 보건복지부는 공공의대 설립, 의사정원 확대 등 의료계 현안에 대해 국민과 기타 의료계를 배제하고코로나 19가 진정된 후 의정협의체 에서논의하기로 밀실 야합하고진료중단을 철회했다.”고 주장했다.

    또 “ 밀실 야합에 대한 비판도 사그라지기 전인 21대 첫 국정감사인 지난 20일 국회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전북 공공의료 수장인 전북대병원장은 국립대학병원의 공공의료 효율성을 이유로 공공의대 설립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범대위’는 28일 전북대병원을 방문해 “병원장 면담과 공공의대 반대발언 사과 및 사퇴요구”입장문을 발표했다.

     범대위는 입장문에서 “공공의대 설립반대는 전북지역 대표 의료기관장으로써 매우 경솔하고, 무책임한 발언이자 남원공공의대 설립을 바라는 8만 남원시민과 180만 전북도민의 신의를 저버리는 행위이며, 코로나 19로 인하여 공공의료 필요성이 더욱 명백해진 작금의 현실을 망각하고 소수 이익집단을 대변하는 이기적인 발언이었다.”고 말하고 “남원시민과 전북도민에게 즉각 사과하고 전북대학교는 전북대병원장을 즉각 사퇴시키라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이날 “전북대병원장과의 면담이 불발됨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에 면담 일정이 잡히도록 전북대병원에 요구”하면서 “응하지 않을 시 남원시민과 전북도민의 거센 저항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베타뉴스 한병선 기자 (hbs6505@naver.com)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