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소식

농촌진흥청, 생산능력 예측 정확도 높인‘한우 유전자칩2’개발


  • 방계홍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11-26 17:54:30

    ▲ 한우 유전자칩© 농진청

     유전자 분석으로 육질‧육량 등 예측 … 분석 비용 낮춰 내년 1월 출시

    [베타뉴스=방계홍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한우의 생산능력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수 있는‘한우 유전자칩2(Hanwoo_60k_v2)’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한우 유전자칩2는 국립축산과학원이 개발한 한우 유전자칩1의 기능을 향상시킨 버전이다. 한우 유전자칩을 활용하면한우의 혈액, 털 등에서 추출한 디엔에이(DNA)를 분석해 한우의육질, 육량 등의 생산능력을 예측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한 한우 유전자칩2는 한우 유전자칩1과비교해 생산능력(등지방두께 10%, 도체중 9.2%, 등심단면적 6.4%, 근내지방도 4.7%)의 예측 정확도가개선됐다. 확인 가능한 유전질환도 12종이추가돼 36종에 이른다.

    또한,한우 1마리당 분석 비용도 5만 원 정도로 낮아져 한우 유전자칩1분석 비용 7∼8만 원과 해외품종 유전정보로 만든 상용칩 분석 비용13만 원보다 저렴하다.

    연구진은 한우 유전자칩2를 개발하기 위해 씨수소 311마리의 전체 염기서열과 한우 유전자칩1으로 수집한농가한우 1만 6,892마리의 유전 정보를 분석해 최적의 유전마커를 선정, 적용했다.

    한우 유전자칩1에는 없던 미토콘드리아변이 정보도 추가돼,암소에서 유전되는 현상도 확인할 수 있다.

    한우 유전자칩2 개발기술은 특허 출원을 완료했으며, 산업체에 기술이전한 뒤 내년 1월에 출시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태헌 동물유전체과장은 “송아지 때 육량, 육질 생산능력의 예측 정확도를 높여 한우 생산 능력 향상과농가의 사육 방향 결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앞으로 농가 현장에서 ‘한우 유전자칩2’를 활용한 현장 실증 연구를 추진해 신뢰도있는 결과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하겠다”라고 밝혔다.


    베타뉴스 방계홍 기자 (khbang@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