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연봉 1억4000만원 신의직장, 건설공제조합 기득권 투명하게 개혁해라"


  • 정순애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2-19 18:09:06

    ▲ 건설공제조합 본사 © 건설공제조합

    [베타뉴스=정순애 기자]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건설공제조합의 기득권을 투명하게 개혁하기 위해 운영 실태 조사 및 결과를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양건모 민생당 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건설공제조합이 임직원들에게 고액의 연봉을 주며 신의 직장으로 불릴 정도인지 의혹이 든다며 "정부는 건설공제조합의 운영 실태를 조사하고 결과에 대해 명확하게 밝힐 것"을 촉구했다.

    양 대변인의 이번 논평에 따르면 건설공제조합 이사장의 지난해 공식 연봉은 4억3312원인데 업무추진비와 경조사비 등을 포함하면 8억원이 넘는다.

    직원 연봉에 대해선 1억4000만원인데 직원 자녀들 학자금은 대학까지 전액 지원받고 해외 지점 직원의 경우 자녀 한 명당 매년 4000만원을 따로 받는다고 주장했다.

    여기엔 자녀수능축하비·승진축하비·월동보조비·주거보조비·휴양소 운영비·자녀 계절캠프비·산전 산후 수당·명절 귀성여비·피복비·교양훈련비 등 각종 명목이 포함된 수당을 받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건설공제조합 이사장과 상임이사는 청와대, 건설부 퇴직 고위공무원, 정권에 기여한 사람들로 낙하산 인사에 대한 의혹이 든다고 주장했다.

    현 이사장은 건설관계자가 아닌 문재인 대선 캠프에서 언론특보로 참여한 언론인 출신이라고 주장했다.

    양 대변인은 "9280개 건설사 대표들이 청와대·국토교통부·각 정당 등에 '이사장을 조합원 중에서 뽑게 해 달라'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일반인의 눈에는 또 다른 기득권 싸움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면서 "이같은 불합리한 일들이 쌓이니까 문재인 대통령의 '과정은 공정, 결과는 평등'이라는 말이 불신받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건설공제조합의 운영 실태 및 인사 채용 등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양 대변인은 "토목과 건설 비리는 공공연하게 회자되지만 건설공제조합은 6조 원이상 돈을 어떻게 모았는지 궁금하다"면서 "정부와 연계된 토목공사나 건설공사는 어느 정도였는지, 이사장과 직원들은 무슨 일을 하는데 그렇게 많은 돈을 받아 가는지, 앞으로 6조원 이상을 어떻게 할 것인지, 직원은 어떻게 뽑는지 등을 투명하게 알고 싶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건설공제조합 운영을 조사하고 결과에 대해 명확하게 밝힐 것"을 거듭 요구했다.

    이와관련 지난 1963년 건설사들이 출자해 설립한 건설공제조합은 건설공사에 필요한 보증, 건설사에 대한 대출 등 금융업무를 하는 민간조합으로 자산 6조1000억원, 2019년 기준 매출액 4518억원, 영업이익 1230억원이다.

    이에 대해 건설공제조합 관계자는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고액 연봉이나 낙하산 인사 관련 "사실과 다르다"며 "총회를 통해 적법한 절차에 의해 선임됐으며 임직원들 연봉이 알려진 것처럼 높지 않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정순애 (jsa9750@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