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전

바디프랜드 박상현 대표 ¨디지털 헬스케어 로봇 기업으로 성장¨


  • 신근호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3-03 11:32:22

    ▲ 바디프랜드가 창립 14주년을 맞았다©바디프랜드

    바디프랜드(대표이사 박상현)가 ‘ABC(AI-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기술을 통한 D(디지털 헬스케어 로봇) 기업'으로 발전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창립 14주년 기념일인 3일 박상현 대표는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4차 산업을 이끌 핵심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안마의자라는 헬스케어 기기를 디지털 헬스케어 로봇으로 변화시키는 데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오감초격차(五感超格差)’ 경영을 지속하며 ‘건강수명 10년 연장’이라는 목표를 꾸준히 실현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안마의자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굳건히 1위 자리를 지켜내는데 일조해준 전 임직원들에게 감사 말씀을 전한다”며, “기술, 디자인, 품질, 서비스, 고객만족 등 5가지 분야에서 경쟁사가 추격할 수 없을 정도의 격차를 만든다는 '오감 초격차’ 전략을 함께 실천한 결과라 더욱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또 박 대표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분야의 기술과 융복합해 안마의자를 디지털 헬스케어 로봇으로 성장시키고자 한다”고 말했다. 실제 바디프랜드는 새로운 헬스케어 기술 개발을 위해 최근 5년간 안마의자 연구개발에만 약 656억원을 투자했다. 온 몸을 밀착하는 안마의자 특성상 집에서 간편하게 생체신호로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수집된 빅데이터를 AI 분석과 연계하면 안마의자가 비대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제 격이라는 판단 때문이다.

    현재 바디프랜드는 센서와 IoT로 생체신호를 측정하는 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여기서 추출되는 빅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하는 기술은 세계적 수준에 도달해 있다.

    더불어 박 대표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느 때보다 건강에 관심이 높아진 현 상황에서 헬스케어 그룹으로써 나아갈 방향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박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건강수명에 대한 중요성이 더 크게 대두되고 있다. 질병의 진단과 치료를 넘어, 아프기 전에 안마의자를 통한 라이프스타일 관리로 건강수명을 늘려나가겠다는 우리의 미션, ‘건강수명 10년연장’의 실현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정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3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의 일환으로 유튜브 라이브를 통한 비대면 창립행사를 진행했다. 출근 길에는 웰컴드링크와 함께 동료들과의 포토타임을 진행했으며, 바디프랜드 발자취를 엿볼 수 있는 사진전도 함께 열렸다. 이어 랍스터우동, 참치, 수제버거, 과일 등 점심 특식 및 각종 간식과 함께 랜선퀴즈쇼, BF트롯 가왕 선발대회, 경품이벤트, 축하공연 등 풍성한 행사를 마련해 전 직원간 소통과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베타뉴스 신근호 기자 (danielbt@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5648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