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2020년 산업별 명암…증시호황에 금융 매출 ‘껑충’ 예술·여가 ‘급감’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6-28 18:36:55

    금융·보험업 1인당 매출액, 5년 전보다 43.7% 증가
    예술·스포츠·여가업 매출액은 8.2% 감소

    2020년 코로나19 확산으로 산업별 명암이 엇갈렸다. 사회적 거리 두기로 예술·스포츠·여가업은 매출이 급감한 반면, 증시 호황 등으로 금융업 종사자의 1인당 매출액은 5년 전보다 40%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2020년 증시 호황 등으로 금융업 종사자의 1인당 매출액이 5년 전보다 40% 넘게 늘어나 전체 산업 중 가장 많았다. 사진은 KB국민은행 딜링룸 모습  ©연합뉴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기준 경제총조사 결과(확정)'에 따르면 금융·보험업 종사자당 매출액은 14억5000만원으로 5년 전보다 4억4200만원(43.7%) 증가하면서 19개 산업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금융·보험업의 전체 매출액이 2015년 778조2000억원에서 2020년 1060조원으로 36.2% 늘어난 결과다. 2020년 주식 투자 열풍이 전체 산업 매출액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종사자는 76만9000천명에서 72만9000명으로 줄었다.

    반면 전기·가스·증기업의 1인당 매출액은 9억9800만원이며 5년 전과 비교했을 때는 50.0% 줄었다.

    종사자 수는 2015년 7만2000명에서 2020년 14만2000명으로 늘어났으나, 전체 산업 매출액이 143조9000억원에서 142조1000억원으로 감소한 결과다.

    ▲ 2020년 경제총조사 결과(확정) ©통계청

    예술·스포츠·여가업은 5년전에 비해 8.2% 감소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중이용시설 영업이 제한된 영향을 받았다.

    반면 금융·보험업(36.2%)을 포함해 공공행정(55.8%), 보건·사회복지업(48.5%) 등의 매출액은 증가했다.

    전체 산업 매출액은 6711조원으로 5년 전보다 1044조원(18.4%) 증가했다. 영업이익률로 보면 6.6%로 2015년보다 0.2%포인트 높아졌다.

    산업별로는 부동산업의 영업이익률이 5년 전보다 3.5%포인트 증가한 14.8%로 산업 가운데 가장 높았고 보건·사회복지업(12.3%), 금융·보험업(8.5%), 협회·기타서비스업(8.3%) 등이 뒤를 이었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