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끝없이 추락한 국내 증시...연초 대비 코스피 21%·코스닥 27% ↓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2-06-30 21:00:49

    반년새 시총 489조원 증발

    올해 초3000선 가까이에 장을 열었던 코스피가 글로벌 긴축과 경기 침체 우려에 올해 상반기에 21% 넘게 하락했다. 국내 증시 시가총액은 반년새 500조원 가까이 증발했다.

    ▲ 코스피가 글로벌 긴축과 경기 침체 우려에 올해 상반기에 21% 넘게 떨어졌다. 국내 증시 시가총액은 반년새 500조원 가까이 증발했다. 사진은 30일 KB국민은행 딜링룸 ©KB국민은행

    상반기 주저앉은 증시는 하반기에도 회복이 어려울 전망이다. 경기 둔화 우려감, 인플레이션이 지속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1.91% 내린 2,332.64에 마감했다.

    연초와 비교하면 작년 말 2,977.65에서 이날 2,332.64로 올해 들어 21.66% 하락했다. 같은 기간 코스닥지수는 1,033.98에서 745.44로 27.91% 내렸다.

    국내 증시 하락폭이 컸던 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 인상) 영향이다.

    여기에 외국인들이 국내 반도체 대장주인 삼성전자를 팔아치우면서 증시에 타격을 줬다.

    삼성전자는 7만8천300원에서 5만7천원으로 27.20% 떨어져 '5만전자'로 추락했고, SK하이닉스(-30.53%), 카카오(-37.87%), 네이버(-36.59%) 등 시총 상위주들이 대부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위메이드(-67.57%), 펄어비스(-63.05%), 카카오게임즈(-45.99%) 등 게임주를 중심으로 낙폭이 컸다.

    작년 말 2650조원이었던 국내 증시 시가총액은 이날 기준 2161조원으로 489조원이 줄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368조원, 코스닥시장에서 121조원이 각각 증발하면서 반년간 시가총액은 총 500조원 가까이 증발했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