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입가이드

가격과 성능의 조화, 나에게 맞는 중가형 유무선 공유기는?


  • 안병도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6-02-01 16:23:08


    가정에서 쓰는 IT기기가 매우 다양해졌다. 한 가구에 PC 1대가 놓여진 상황을 넘어섰다. 요즘은 스마트TV, 태블릿, 스마트폰, 노트북, PC, NAS 등 네트워크에 연결할 수 있는 기기가 1인당 1대를 넘어선 상태이다. 따라서 이런 기기에 빠르고 효율적인 네트워크 통신을 제공하는 가정용 장비인 유무선 공유기의 수요도 계속 늘고 있다.



    보급숫자로 가장 많은 대수를 차지하는 것은 저가형이지만 많은 장치를 보유하고 효과적으로 운영하는 사용자는 중가형을 선호한다. 플래그십 수준의 고가형은 부담되지만 조금 더 비용을 들이더라도 고성능과 다기능을 얻고자 하는 수요층이기 때문이다.

    이런 사용자를 위한 중가형 공유기는 어떤 제품이 있을까? 제조업체마다 좋은 가성비를 노리고  내놓은 중가형 유무선 공유기를 소개해본다.


    플래그십 성능을 중급형 가격에 담았다 - 아이피타임 A3004ns- dual

    한국 공유기 시장에서 가장 잘 나가는 업체 EFM에서 내놓은 중가형 공유기는 아이피타임 A3004ns- dual이다.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최고 성능을 자랑하는 플래그십 제품급의 성능을 이식한 점이다.



    이 제품은 802.11ac 무선 규격을  지원하는 기가비트 무선공유기이다.  880MHz Dual Core CPU인 미디어텍사 MT7621을 탑재했으며 기가비트급 하드웨어 NAT 가속기를 내장하고 있다.   4개의 안테나로 802.11ac 5GHz에서 최대 링크속도 867Mbps와 2.4GHz에서 최대 링크속도 300Mbps를 동시에 지원한다. 5GHz WiFi 칩셋과 2.4GHz WiFi 칩셋을 개별 탑재하여 WiFi 사용시 CPU 점유율이 낮아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다.

    USB 3.0포트가 내장되어 있어 네트워크 서버, 프린터 서버, USB 테더링, 스마트기기 충전 등의 다양한 기능을 쓸 수 있다. 중가형 사용자의 주된 요구사항인 다양한 활용성을 제공한다. 특히 802.11ac 5GHz에서 무선 최대 실효 속도 400Mbps 이상을 지원하는데  상위 제품인 A5004ns, A6004ns의 성능에 근접한다. 중급형으로서 플래그십 수준의 성능을 넘볼 수 있다는 점이 큰 매력이다. 가격은 오픈마켓 최저가로 7만 5,000원 수준이다.


    멋있는 디자인과  모바일 편의성을 갖췄다 - 디링크 DIR-850L

    애플이 다음 세대의 데스크톱인 맥프로를 내놓으면서 선보인 케이스 디자인은 많은 충격을 주었다. 검은 색의 둥근 원통형 케이스는 그만큼 이제까지의 상식을 벗어났으면서도 멋있는 형태였기 때문이다. 디링크 DIR-850L는  비슷하게 파격적 디자인을 채택한 유무선공유기 제품이다.



    리얼텍 RTL8197D  660MHz 칩과 DDR2 128MB 메모리를 탑재해서 안정성이 뛰어나다. 802.11n보다 훨씬 빠른  802.11ac 무선 규격을  지원하며 5GHz 주파수와 2.4GHz 주파수 두 가지 주파수를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듀얼밴드 시스템이다. 제품 앞부분에 전원 연결단자와 인터넷 연결 표시램프가 있고 뒷부분에 이더넷 단자와 무선랜 단자, USB 단자가 위치한다.

    특징으로는 관리 및 모니터링 기능이 있는  마이디링크 서비스가 있다. iOS와 안드로이드앱을 통해  제품에 접속해서 관리할 수 있다. 실시간으로 침입자를 탐지 및 차단하는 기능도 있으며 웹서핑 기록을 확인할 수 있다. 기가비트 유선연결을 제공하며 USB단자를 통해 저장장치를 연결하면 개인 클라우드 서버로 활용할 수 있다. IPTV전용포트가 있어 셋톱박스 선을 여기 꽂으면 바로 설정 완료가 되어 TV를 볼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전형적인 공유기 디자인에서 벗어나면서 다기능성을 원하는 사용자에게 알맞다. 오픈마켓 최저가 5만 5,000원이다.


    유무선 동시 사용시에도 안정적 - TP-LINK 아처 C7 AC1750

    국내에서 네트워크 장비를 좀 만질 줄 안다고 자부하는 고급사용자 가운데 외국산 공유기를 쓰는 경우도 있다. 세팅이 좀 어렵고 AS에서 약간 불편한 점이 있지만 공들여 세팅해놓으면 상당히 고성능을 저렴하게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무선네트워크의 전파도달거리나 데이터 동시 처리속도 등에서 외산이 우수하다는 주장도 있다.



    TP-LINK의 아처 C7은 우리에게 스마트폰 칩으로 익숙한 퀄컴(Qualcomm)사의 700MHz  아데로스 칩을 사용한다. 여기에 DRAM 128M, FLASH 16M의 메모리를 탑재해서 고성능을 발휘하도록 만들었다. 국내 제품 대부분이 하나의 칩셋에서 유선과 무선을 처리하는데 이 제품은 CPU와 무선 와이파이 칩, NAT 스위치 칩을 각각 따로 탑재했다. 따라서 유선과 무선을 동시에 사용할 때 발열과 성능 저하가 발생하지 않고 안정적이다.

    5GHz를 지원하는 분리 가능한 3개의 5dBi 외장형 안테나와 2.4GHz를 지원하는 3개의 4.5dBi 내장 안테나를 장착했다. 기존 2.4GHz 대역에서 450Mbps, 더 빠르고 신호 간섭이 적은 5Ghz 대역에서 1300Mbps를 결합해 총 1750Mbps의 쾌적하고 안정적인 무선 네트워크 환경을 제공한다. 대체로 데이터를 한꺼번에 많이 사용하는 가정에 적합한 제품이다.

    우수한 성능과 다양한 옵션을 제공하는 점에서 매우 우수하지만 국내기업 제품이 아니기에 초기 펌웨어에 약간의 문제가 있었다. 스스로 펌웨어 업그레이드를 포함한 성능관리와 세팅에 자신이 있는 사용자라면 사용할 만 하다. 현재 오픈마켓 최저가로 7만 7천원 정도에 구입할 수 있다.


    베타뉴스 안병도 (catchrod@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62733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