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3Q 전세계 가장 많이 출하된 스마트폰은 '아이폰7'

  • 박은주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1-10 19:27:08

    애플의 아이폰7과 아이폰6s가 올해 3분기(7~9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출하된 단말기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Canalys)의 9일(이하 현지시간) 발표에 따르면 2017년 3분기 가장 많이 출하된 스마트폰은 애플의 아이폰7로 총 1,300만 대가 출하됐다.

    두번째로 출하량이 많았던 단말기는 아이폰6s로 790만 대였다. 이 기간 동안 아이폰7은 하루에 14만1304대, 아이폰6s는 8만5870대가 각각 팔린 셈이다.

    카날리스의 벤 스탠톤(Ben Stanton) 연구원은 "아이폰7, 아이폰6s 등 구형 단말기의 출하가 이 기간 증가세를 보였다"고 지적하고 특히 아이폰7에 대해서는 "신제품 출시로 가격이 인하되면서 출하량이 급격히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 출처 : 애플닷컴

    이어 삼성전자의 갤럭시J2 프라임이 780만 대로 3위를 차지했다. 4위와 5위는 중국 오포(Oppo)의 A57과 R11이었다. A57과 R11의 출하 대수는 각각 780만 대, 720만 대였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점은 상위 3~5위가 모두 보급형 또는 미드엔드 단말기라는 점이다. 3위를 차지한 갤럭시J2 프라임은 129.99달러(약 14만5,430원)이며 4위 A57은 약 260유로(33만 8,462.80 원), R11은 약 400유로(약 52만712원)이다. 미 IT 매체 애플 인사이더는 "이들 단말기들이 모두 신흥국에서 큰 인기를 얻으며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미지 출처 : 카날리스

    업체 별 점유율에서는 삼성전자가 22.0%로 수위 자리를 유지했다. 카날리스는 "인도와 중동 지역에서 J시리즈 출하량이 많아졌고, 플래그십 기종인 갤럭시 노트8도 노트 시리즈를 둘러싼 부정적 이미지를 불식시키고 이 기간 440만 대나 출하됐다"고 전했다. 

    2위는 12.4%의 애플, 3위는 10.4%의 화웨이였다. 이어 오포가 8.0%의 점유율로 4위를 차지했고 5위에는 7.4%의 샤오미가 이름을 올렸다.

    한편 지난 9월 발매된 아이폰8와 아이폰8플러스의 출하량은 8일 시점 각각 540만 대, 630만 대로 각각 집계됐다.   

    이미지 출처 : 카날리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6347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