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이란, 차바하르 신항 개항...이란의 중요한 상업 허브 전망

  • 장관섭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2-04 18:42:59

    (베타뉴스=장관섭 기자) 3일(현지시간) 이란 남동부의 차바하르(Chabahar) 항구가 개항했다.

    차바하르 항구는 인도와 아프리카, 중앙아시아를 잇는 새로운 무역 허브가 될 전망이다.

    이란 항만 기관의 발표에 따르면, 첫 무역품의 하나인 인도산 밀이 3일 오전 아프가니스탄행 선박에 선적됐다.

    (2017년 12월 3일 차하바르 항구에 입항한 선박의 모습 © AFP/GNN뉴스통신=베타뉴스)

    하산 로우하니(Hassan Rouhani) 이란 대통령은 차바하르 항구에서 “이 항구를 통해 여러 물건이 저렴하고 신속하게 이웃 나라로 옮겨질 것이다”고 밝혔다.

    신항 프로젝트가 시작된 것은 2003년이고 현재까지 약 10억 달러가 투자됐다.

    이 중 2억 3천5백 달러는 인도의 자금으로 인도가 파키스탄을 통하지 않는 무역로를 원했기 때문이다.

    신항 건설은 이란의 대재벌 카탐 알 안비아(Khatam al-Anbia)가 맡아 약 10년간 진행했다.

    차바하르 신항은 12만 중량톤의 대형 선박이 드나들 수 있게 설계됐으며, 향후 14년간 개발이 계속될 예정이다.

    아바스 악호운디(Abbas Akhoundi) 이란 교통부 장관은 개항식에서 “차바하르는 곧 이란의 중요한 상업 허브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란은 차바하르 항구와 파키스탄 국경의 자헤단(Zahedan), 그리고 북동부의 마쉬하드(Mashhad)를 철로로 연결한다는 원대한 계획을 하고 있다.

    그러나 아프가니스탄과 중앙아시아의 무역을 활성화하고자 추진된 이 프로젝트는 시작부터 매우 느리게 진행됐다.

    로하니 대통령은 차바하르 항구가 유일하게 걸프만에 있지 않은 항구라며 그 중요성을 강조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