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대우조선, LNG운반선 등 3척 수주…총 5240억 규모

  • 김수현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7-12-07 14:30:06

    대우조선해양이 그리스 선사들로부터 5000억원이 넘는 선박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해운사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로부터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 1척, LNG 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7일 공시했다.

    대우조선해양과 그리스 안젤리쿠시스 그룹 양사 관계자들이 선박 건조 계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우조선해양)


    앞서 대우조선은 지난 4일에도 그리스 선사 ‘에어로스’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을 수주한 바 있다.

    이들 3척 선박의 총 계약 규모는 약 4억8000만달러(약 5240억원)에 달한다.

    이번에 수주한 LNG-FSRU, 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은 모두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기준을 충족하는 ‘친환경’ 선박이다. 높은 효율의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이 적용될 예정이다.

    그리스 해운사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에만 모두 9척의 선박을 대우조선에 맡겼다.

    이는 대우조선이 올해 수주한 25척 가운데 36%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1994년 첫거래 이후 안젤리쿠시스는 무려 98척의 선박을 대우조선에 발주했다.

    에어로스의 경우 2003년 마지막 계약 이후 14년 만에 다시 대우조선과 인연을 맺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들어 현재까지 25척, 약 29억4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 수주 실적을 거두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77779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