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 vs LG, 프리미엄 빌트인 주방 가전 격돌

  • 이동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1-10 11:30:28

    450억 불 규모로 추산되는 글로벌 빌트인 시장에서 국내 가전 투톱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격돌한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나란히 9일(현지 시간)부터 미국 올랜도에서 열리는 ‘KBIS(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 2018’에 참가해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시장 공략에 나선다.

    KBIS는 매년 전 세계 2,5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13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북미 최대 규모의 주방·욕실 관련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스마트 기능을 강조한 프리미엄 빌트인 ‘셰프컬렉션’ 라인업을 비롯한 다양한 주방가전 패키지를 선보이며, LG전자는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SIGNATURE KITCHEN SUITE)’를 앞세워 450억 달러 규모로 추산되는 글로벌 빌트인 시장을 노린다.

    KBIS는 미국 최대 주방ㆍ욕실 전시회로 주요 관람객은 주방 디자이너, 건축가, 인테리어 전문가 등 세계 각지의 빌트인 가전 고객들이다.

    삼성전자가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인 셰프컬렉션 주방가전 패키지는 ▷용도에 따라 전환 가능한 변온실이 특징인 4도어 플렉스 냉장고 ▷조리공간을 나눠 사용할 수 있고 스팀기능까지 탑재된 ‘더블 월오븐’ ▷강력한 화력(22K BTU)의 ‘가스 쿡탑’ ▷가상 불꽃(Virtual Flame)을 적용해 화력 수준을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인덕션 쿡탑’ ▷듀얼 컨벡션(Dual Convection)이 적용된 오븐과 고화력 가스쿡탑이 결합된 ‘프로페셔널 레인지’ ▷강력한 수압으로 사각지대 없이 세척해주는 ‘워터월(Water Wall) 식기세척기’ 등이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2016년 인수한 럭셔리 가전브랜드 데이코도 함께 전시회에 참가해 최고급 빌트인 라인업인 ‘모더니스트’와 ‘헤리티지’ 등을 선보인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요리에 충실하다(True to Food)’를 주제로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혁신적인 성능과 디자인을 적극 알리면서 신제품 4종을 추가한 2세대 제품 라인업도 공개했다.

    새롭게 추가된 제품은 ▷‘수비드(sous-vide)’ 조리법이 적용된 프로히트 컨벡션 오븐 ▷18인치 및 30인치 냉장고 ▷36인치 프렌치도어 빌트인 냉장고 등이다.

    프로히트 컨벡션 오븐은 최근 미식가들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조리방식인 수비드 조리법을 기본 탑재했다. 수비드는 밀폐된 비닐봉지에 음식물을 담아 미지근한 물 속에서 오랫동안 익히는 방식이다. 재료의 겉과 속을 고르게 가열할 수 있어 음식 본연의 맛과 향이 살아난다.

    새롭게 추가된 18인치 및 30인치 냉장고는 분리와 합체가 가능한 컬럼(Column)형 제품으로 주방 공간과 고객 사용패턴에 따라 다양한 조합이 가능하다.

    또 LG전자는 36인치 프렌치도어 빌트인 냉장고도 새롭게 선보이며 기존 42인치 양문형 빌트인 냉장고를 포함해 대부분의 주방 사이즈를 커버할 수 있는 빌트인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