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인천 송도신도시 노른자위땅 대기업에 헐값에 넘겨 1조 피해"

  • 이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2-06 10:38:27

    국민의당이 인천 송도신도시 노른자위 땅이 특정 대기업에게 헐값에 넘어갔다며 문재인 정부가 지역대형 개발 관련 지역 토착비리 척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이행자 대변인은 6일 논평을 내고, 인천 송도 신도시 노른자위 땅 헐값 매각이 지역정치인, 업자, 관료들과 일부 지역언론, 시민단체들이 유착, 담합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이로 인해 발생한 인천시민들의 피해규모는 총 1조원대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마땅히 인천시민들에게 다시 돌아갔어야할 개발이익금 1조원을 특정 대기업에게 몰아준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특히 주목할 것은 이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안상수 현 자유한국당의원, 송영길 현 더불어민주당의원, 유정복 현 인천시장 등 3대에 걸친 전, 현직 인천시장들이 줄줄이 검찰의 조사를 받게 될 것이며, 이들의 혐의가 사실로 밝혀지면 이로써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 양당의 적대적 공생관계가 여실히 드러날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대형지역개발사업’과 연루된 비리는 비단 인천만의 문제가 아니다. 국민의 세금을 예산이라는 명목으로 편성해 놓고, “보는 놈이 먹는다.”는 식의 복마전이 전국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현실을 문재인 정부는 똑바로 알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여기에는 어김없이 ‘지역 정치인’, ‘개발업자’, ‘지자체 관료’의 삼각편대가 일부 부도덕한 ‘지역언론’, ‘시민단체’들과 편을 짜고, 지역 서민들의 삶을 유린하면서 제 배 채우기에 급급한 암울한 현실이 존재한다는 점도 잊지말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6.13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둔 지금, 이제 문재인 정부는 중앙의 적폐만 보지말고 전국 각지에 뿌리깊게 박힌 지역의 토착비리 척결에 적극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0668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