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경제

올해 1분기 외국인투자 큰 폭 상승…한중 관계 회복 영향

  • 이환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4-07 11:48:38

    올해 1분기 외국인 직접투자(FDI)가 중국과의 관계 회복 등에 힘입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8년 1분기 외국인 직접투자 신고액이 49억3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28.1%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1분기 기준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실적이다. 다만 실제 투자 도착 기준으로는 2.9% 감소한 29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 외국인투자 28%↑…한중 관계 회복 영향_1082791


    지역별로 보면 유럽연합(EU)의 한국 투자는 신고 기준으로 전년 대비 114.0% 증가한 18억7000만 달러, 도착 기준으로 2.9% 감소한 11억 달러다.

    4차 산업혁명 핵심산업인 반도체소재와 자율주행차부품 기업에 1억 달러 이상의대규모 지분투자가 이뤄지면서 증가세를 견인했다. 중국은 신고 기준으로 541.5% 증가한 10억5000만 달러, 도착 기준으로 47.8% 감소한 2200만 달러다.

    중국발 FDI는 외환송금 규제 강화와 해외투자 분야를 제한하는 ‘해외직접투자 지도 지침’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많이 감소했지만, 12월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경제교류가 회복하며 FDI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부동산 투자가 8억 달러로(1만691% 증가) 가장 큰 부분을 차지했고 반도체·전자 부품과 태양광 분야에도 투자가 집중됐다.

    미국의 한국 투자는 신고 기준으로 전년 대비 102.3% 증가한 7억4000만 달러, 도착 기준으로 297.7% 증가한 7억8000만 달러다.

    전자상거래와 클라우드 컴퓨팅 등 정보통신과 금융·보험 등 서비스 분야에 투자가 집중됐다.

    일본은 신고 기준으로 전년 대비 9.6% 감소한 3억7000만 달러, 도착 기준으로 26.9% 증가한 3억1200만 달러다.

    화학공학과 전기·전자 등 전통적인 투자 분야는 약세를 보였지만 소비재와 정보통신, 금융 분야로 투자가 다변화했다.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한중 경제교류 회복세와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서비스·투자 후속협상 타결 가능성은 호재 요인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3454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