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오리온, 사드 극복 '청신호'…1분기 영업익 133% ↑

  • 이동희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5-15 15:30:10

    -오리온 1분기 실적 호조세

    오리온그룹은 오리온의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5163억원, 영업이익 936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업분할 전인 지난해 동기 식품사업부문 실적 대비 매출액은 13.7%, 영업이익은 133.1% 성장한 것으로 지난해 3월 중국 사드 여파를 극복하고 실적 정상화의 시동을 걸었다.

    오리온 한국 법인은 ‘꼬북칩’ 등 스낵 제품과 ‘초코파이’, ‘후레쉬베리’ 봄 한정판 등 파이류 매출 호조에 힘입어 5.7% 매출이 늘었다.

    2분기에는 2년 만에 재출시 된 ‘태양의 맛 썬’으로 스낵 라인업을 강화하고 신제품 ‘생크림파이’로 파이 시장 지배력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프리미엄 ‘디저트 초코파이’ 전문 매장 초코파이 하우스를 전국으로 확대하고 ‘그래놀라’를 중심으로 하는 간편대용식 사업도 본격화해 성장세를 이어갈 방침이다.

    중국 법인은 사드 사태 이후 지속적으로 진행해 온 사업 구조개선 및 비용 효율화 효과가 나타나면서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5.3% 성장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49억원 적자에서 489억원으로 개선됐다.

    2분기에는 ‘랑리거랑’(꼬북칩), ‘초코파이 딸기맛’, ‘마이구미’ 등 글로벌 전략 신제품을 출시해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베트남 법인은 현지화 기준으로 18.2% 성장했다. 전체 매출액의 40%를 차지하고 있는 초코파이가 신제품 ‘초코파이 다크’의 시장확대 효과로 고성장세를 이어갔고, ‘고래밥’의 매출 호조로 비스킷류 매출이 53% 늘었다.

    러시아 법인은 현지화 기준 -36.1%(원화 기준 약 69억원) 역성장했다. 모스크바 지역 등 서부지역 딜러 교체 및 영업망 재구축으로 인한 일시적인 매출 공백에 따른 것으로, 하반기부터는 정상화될 전망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중국 법인의 구조개선 노력이 실적으로 나타나고 베트남이 고성장세를 지속했다"라며 "건강한 구조개선을 통해 매출 정상화와 수익성 제고를 지속적으로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854334?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