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대내외 상황 불안정…코스피 거래 규모 급감

  • 정수남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9-10 07:04:40

    @연합뉴스

    최근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신흥국의 금융 불안에, 장기전에 들어간 내수 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국내 증시가 조정을 받으면서 주식 거래 규모도 급감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달 유가증권시장의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5조2264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4조9392억원 이후 1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5월 하루 평균 거래대금은 9조533억원에 달했으나, 내대외 상황이 악화되자 6월에는 7조5462억원으로 16.6% 크게 줄었다.

    당시 코스피는 종가 기준으로 4월 30일 2515.38에서 6월 29일 2326.13으로 7.52% 빠졌다.

    거래량도 줄었다.

    8월 유가증권시장의 하루 평균 거래량은 2억8203만 주로 지난해 9월(2억7822만) 이후 11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증권 전문가들은 주가 상승을 이끌 모멘텀이 없으면 이 같은 거래 부진 추세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이들은 18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3차 남북 정상회담의 결과에 따라 일시적으로 남북경협 수혜주가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0589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