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이해찬 “올해 가장 역점을 두는 것은 경제 활성화”

  • 정영선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1-17 15:03:16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당대표ㆍ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베타뉴스= 정영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전국 시도당 위원장들과 새해 첫 연석회의를 열고 “올해 가장 역점을 두는 건 경제활성화”라고 밝혔다.

    이해찬 당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최고위원회도 일주일에 한 번은 현장에 가는 행보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작년 10월과 11월에 예산정책투어를 했는데 올해는 상반기에 진행해서 각 시도당이 가진 사업계획들을 내년 예산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시·도당에서도 사전준비를 잘 해서 사업계획이 제대로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당으로선 올해가 '분단 70년'을 마감하고 평화공존의 시대로 들어가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며 "오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북미 고위급회담을 한다는 뉴스가 나오는데 고위급회담이 잘 되면 머지않아 북미정상회담도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차 북미회담은 실질적인 성과가 있는 회담이 될 것 같다"며 "성과가 나오면 남북정상회담도 이어져 남북 간 경제교류가 이뤄지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전망했다.

    이어 "올해는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이기도 하다"면서 "두 분은 남북정상회담을 이끌어 오신 분들이라 10주기인 올해는 각별히 두 분을 잘 모시는 기념행사를 기획할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6193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