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바른미래, 한국당 김진태·김순례 징계 유예 결정에 쓴소리…“날강도에 칼 쥐여준 것”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2-14 13:05:43

    ▲ 바른미래당 지도부. © 곽정일 기자

    바른미래당이 자유한국당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 모독 발언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를 유예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날강도에게 다시 칼을 손에 쥐여준 것"이라고 혹평했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14일 논평을 통해 "한국당 윤리위원회가 우리 민주주의에 대한 2차 가해이자, 비열한 확인사살 만행을 저지른 셈"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 공당의 윤리위원회가 죽었다"며 "바른미래당은 한국당 윤리위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애초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고, 더욱이 공당의 대표와 최고위원이 될 자격도 없는 인간들"이라며 "윤리위의 결정은 그 자격도 없는 사람들을 추대한 행위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들 중에서 한 명이라도 지도부에 입성하는 순간 자유한국당은 망언당으로 전락할 것"이라며 "5·18 망언자들이 속해있는 망언당이 민생을 뒷전으로 하고 국론을 분열시키고 불필요한 논쟁으로 몰고가는 정국을 펼칠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의 국회의원 제명을 요구한다"며 "정국수습에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줄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는 14일 오전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에 대해 징계유예 결정을 내렸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74150?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