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해찬, 5·18 망언 일침 “어떻게 광주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가”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19-02-15 13:25:41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 곽정일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관련 망언에 대해 "어떻게 광주의 아픔을 정치적으로 이용한단 말이냐"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의도를 갖고 그런 망언을 하는데, 제발 그러지 않길 바란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정말 진심으로 말씀드린다. 그럴 사항이 아니다"라며 "정치적으로 이용할 사안이 아니고 그런 짓을 하면 정말 죄 받는다. 더는 안 하길 바란다"고 재차 촉구했다.

    전날 문희상 국회의장과 동행해 미국 방문을 마친 이해찬 대표는 방미와 관련해 "미국 전문가들은 나름대로 합리적 분석을 하고 있는데 우리에게 보도되는 것은 단편적 극단의 일면이라는 느낌을 받았다"며 "오히려 (엘리엇 엥걸) 민주당 (소속) 하원 외교위원장이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최근 북한의 움직임과 동향에 대한 정보 공유가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들은) 90년대 말 북한을 방문한 경험을 갖고 지금까지 오늘의 상황을 판단하는 느낌을 많이 받았는데, 우리 당이 공공외교 차원에서 미국의 중요한 분들과 대화를 많이 해야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저는 그분들에게 북미 회담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는 생존에 관한 필수사항이고 반드시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북한이 변하고 있다고 했는데, 그 점에 대해선 반신반의하는 분위기였다"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974722?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