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진주시, 봉곡광장 조형물 설치 준공식...2억 5000만원 투입

  • 박종운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07 11:47:12

    ▲ 진주시 봉곡광장 조형물 설치 준공식 © (사진제공=진주시)

    분수와 봉황 조형물이 어우러져 진주시 랜드마크로 재탄생하다

    [진주 베타뉴스=박종운 기자] 경남 진주시는 지난 5일 오후 7시 봉곡광장에 설치한 조형물 준공식을 가졌다.

    이번에 준공된 조형물은 비봉산 일원의 설화에 나오는 상상의 새인 봉황(鳳凰)을 주제로 봉곡광장 분수 중심에 설치됐다.

    그동안 시는 조형물과 최적의 어울림을  찾기 위해 조명, 도로경관표지병, 분수 등과 함께 수차례 시험가동을 실시하고 보완 작업을 거쳐 이날 준공식을 개최했다.

    시는 분수 중앙에 봉곡광장 분수시설과 조화되는 조각 작품을 설치하기 위해 임시로 중앙에 공작물을 설치, 운영해오다 지난해 12월 공모를 통해 제안된 작품 안에 대한 제안심사위원회를 개최했다.

    시는 올해 1월 22일 성북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공모제안 심사에 선정된 봉황을 형상화한 조각 작품 안을 공개했다. 

    또 시민들에게 작품에 대한 개요와 주제, 작품 요소별 작가의 의도 등을 공유하고   의견 수렴으로 이루어졌다.

    시는 조형물에 대한 제안심사위원회를 거친 올해 1월 22일 제작에 착수하고 이후 3월 설치를 완료하고 함께 분수 가동을 시작했다.

    사업비는 경관조명 및 부대공사비 등을 포함, 약 2억 5000만원이 투입됐다.

    진주 지역 전설에 따르면 봉황은 오동나무에 둥지를 틀며 천년에 한 번 열리는 대나무 열매를 먹고 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렇듯 봉황은 신성한 새로 봉황이 날아들면 태평성대를 이룬다고 전해진다.

    이번 조형물은 이러한 진주의 전설을 모티브로 아름다운 분수에 오동나무, 대나무열매{죽실(竹實)}, 그리고 둥지를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봉황과 조화롭게 입체적으로 표현한 게 특징이다.

    또한 조각 작품 제일 상단부에는 봉황과 알, 둥지를, 둥지 주위에는 오동나무 잎과 열매를 표현했다.

    조규일 시장은 준공식에서 “역사가 깃든 봉곡광장에 봉황 조형물을 설치해 진주시의 문화적 상징성을 부여하고, 주변경관을 개선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서부시장을 중심으로 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봉곡광장 분수 운영기간은 3월 중순부터 11월 중순까지로, 혹서기(6~8월) 운영 시간대는 오전 10시부터 저녁 11시까지 탄력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경관조명과 조각 작품의 내·외부에는 일몰시부터 자정까지 조명을 밝혀 진주시를 찾는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 조형물은 다시금 봉황이 날아들어 태평성대를 이루는 진주시의 모습과 주민들의 안락하고 평온한 삶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진주를 알리는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88259?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