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기업 표준업무로 돌파구 찾는다..국표원 "KS인증 기업 90% 매출 향상"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16 11:04:55

    ▲ 국가기술표준원 AI ©국표원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KS인증을 보유한 기업 중 90% 이상이 인증제품을 통해 매출 향상이 있었다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산업표준 정책의 효율적인 수립과 추진을 위해 '2019 산업표준화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특히 이번 조사에서 KS인증을 보유한 기업 중 90.8%가 인증제품을 통한 매출 향상이 있다고 응답했고, 매출향상 비율이 10~30%이라고 답한 기업이 49.2%에 이르는 등 KS인증은 해당제품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는 KS인증을 통해 제품의 신뢰도와 품질 제고, 공공기관 납품 등의 효과가 매출향상으로 이어진 결과로 분석된다.

    기업의 표준업무는 품질관리 또는 사무·경영부서에서 주로 담당하고 있으며(응답비율 각각 52.0%, 27.3%), 별도 표준부서를 운영하는 경우는 1.2%로 조사됐다.

    표준업무를 수행하는 인원은 중소기업의 경우 평균 1.9명, 중견기업 7.4명, 대기업 69.9명으로 나타나 기업규모 별로 차이가 있었다.

    기업이 활용하는 표준의 종류와 그 비율은 사내표준 86.2%, ISO표준 57.0%, KS표준 20.0%, 단체표준 4.4% 순으로 나타났다.

    표준의 활용목적은 주로 품질관리와 구매자요구였으며(응답비율 각각 89.4%, 81.2%), R&D활용 비율은 22.9%이었다.

    표준에 따른 인증취득의 주요목적은 표준 활용목적과 마찬가지로 구매자요구 및 품질제고로 나타났다(응답비율 각각 65.1%, 62.1%).

    KS인증이 해당 제품 매출 향상에 기여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KS인증 보유기업의 90.8%로 조사됐다.

    KS인증제품의 매출향상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 중 증가 비율이 10~30%라고 응답한 기업은 49.2%, 0~10% 및 30~50% 상승한 경우는 각각 18.8%, 50% 이상은 13.3%로 나타났다.

    표준의 제개정 등 표준화활동 참여 비율은 사내표준 88.5%, 단체표준 2.3%, KS표준 0.8%, 국제표준 0.6% 순으로 조사됐다.

    표준활용·표준화활동 애로사항 중 내부인력 전문성 부족, 전담 인력 부족, 재정부담 등 3개 분야에서 애로사항 정도가 높거나 매우 높다고 응답한 비율은 각 30% 내외로 나타났다.

    표준 관련 애로 해결 방안으로 내부인력 활용을 선택한 비율은 90.9%로 나타났으며, 그 외 상담·컨설팅·교육 등은 25% 내외로 비슷하게 조사됐다.

    국표원은 이러한 결과를 보면 기업들의 표준에 대한 전문성은 부족하지만, 신속하고 빠르게 대처할 수 있는 내부인력으로 표준 관련 애로사항을 해결하려는 의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덧붙였다.

    국가기술표준원 이승우 원장은 "이번 조사에서 KS인증을 통한 품질 확보와 공공조달 인센티브 등의 효과가 매출향상으로 연결되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포스트 코로나와 4차산업혁명에 신속 대응할 수 있도록 KS인증과 표준 등 KS제도 개편을 추진하는 한편, 기업의 표준인력 경쟁력 강화를 위해 표준대학원 사업 등 표준 전문인력 양성에도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9266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