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동아제약 “7월1일은 틀니의 날…틀니세정제로 틀니 관리하세요”

  • 김순덕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6-29 15:11:25

    오는 7월 1일은 대한치과보철학회가 2016년 국민 구강 건강을 지키고, 치아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제정한 ‘틀니의 날’이다. 2012년 7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틀니가 건강보험 급여 대상이 된 날과 2016년 틀니 급여를 받는 연령이 65세 이상으로 확대 적용되기 시작한 날이 모두 7월 1일로 이날이 틀니의 날로 지정됐다.

    이에 동아제약은  ‘틀니의 날’을 앞두고 올바른 틀니 관리법을 소개했다.

    틀니는 저작 등 치아 기능을 보완해 노인 삶의 질을 개선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틀니 관리를 잘못하면 입 속 염증이나 세균감염 등으로 구강건강을 해치고, 심할 경우 페렴이나 당뇨병까지 유발할 수 있다.

    ▲동아제약이 오는 7월1일 '틀니의 날'을 앞두고 올바른 틀니 관리방벙에 대해 소개했다. ©(사진=연합뉴스)

    실제 국내 틀니 사용자 10명 중 7명이 틀니 사용 이후 의치성 구내염을 앓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치과보철학회가 60세 이상 틀니 사용자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틀니관리실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틀니 사용자의 69.6%는 틀니를 사용한 후 잇몸 염증, 잇몸 출혈, 구취 등 다양한 구강 증상을 경험했다. 이 같은 증상은 틀니 사용이 익숙하지 않거나 관리가 올바르지 않아 발생한 의치성 구내염 증상일 수 있다. 의치성 구내염은 혀, 잇몸, 입술 등 입안 점막 및 입 주변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틀니는 무엇보다 관리가 중요하다. 자연치아를 닦을 때 쓰는 치약으로 틀니를 닦는 것은 좋지 않다. 틀니는 대부분 플라스틱 재질이라 강도가 자연치아보다 약하다. 치약으로 닦으면 연마제 성분에 의해 틀니 표면에 금이 가고 마모현상까지 일어날 수 있으며, 그 틈새로 구내염 및 구취를 유발하는 세균이 번식할 수 있다.

    틀니는 입안을 물로 깨끗이 헹군 후 탈∙부착하고 뺄 때는 틀니를 천천히 흔들어 제거한다. 틀니를 세척할 때는 부드러운 재질의 틀니 전용 칫솔과 틀니세정제를 사용한다.

    틀니는 취침 전에 빼놓고 자야 뒤틀림 등 손상을 막을 수 있으며, 틀니를 보관할 때는 변형이나 세균 증식 등을 방지하기 위하여 깨끗한 찬물에 담가 놓아야 한다.

    틀니가 헐겁거나 제대로 고정되지 않으면 잇몸과 틀니 틈새로 음식물이 쌓여 통증과 구취, 잇몸염증 등을 유발할 수 있는 만큼 정기검진으로 틀니 조정을 받는 것이 좋다.

    ▲ 동아제약 ‘클리덴트’ ©(사진=동아제약)

    동아제약은 틀니세정제 ‘클리덴트’를 선보이고 있다. 틀니세정제 클리덴트는 틀니에 침착된 얼룩과 플라그를 제거하며 구취 유발균을 살균한다.

    단백질 분해 효소성분인 에버라제가 틀니에 남아 있는 단백질을 분해 및 제거해 틀니를 깔끔하게 세정하도록 돕는다. 또한, 민트향을 더해 세정 후 틀니를 사용했을 때 상쾌함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클리덴트는 색깔을 낼 때 쓰이는 타르색소가 들어 있지 않아 세정제가 물에 녹아도 투명한 상태가 지속된다고 동아제약은 설명했다.

    클리덴트 사용법은 하루 1회 틀니 세정컵에 미온수 150~200m L를 붓고 틀니와 클리덴트 1정을 넣고 5분간 담궈 놓으면 된다. 60도씨 이상의 뜨거운 물은 사용하지 않는다. 세정 후에는 틀니를 흐르는 물에 가볍게 헹구고 착용하면 된다. 취침 전 클리덴트를 넣은 세정액 속에 틀니를 넣고 다음날 아침 사용하면 효과적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19932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