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마켓컬리, 반려동물 간식도 무항생제·유기농 인기

  • 곽정일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7-07 11:49:10

    ▲ 복슬강아지 무항생제 오리안심 육포, 연근오리칩. © 마켓컬리

    [베타뉴스=곽정일 기자] 마켓컬리는 7일 반려동물 간식도 무항생제와 유기농이 인기라고 7일 밝혔다.

    마켓컬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반려동물 상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무항생제·유기농 등 건강 간식류의 판매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마켓컬리의 반려동물 상품 판매량은 전년 동기간 대비 124% 증가했다. 올해 판매량만 보더라도 월평균 12%씩 꾸준히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판매되고 있는 상품 수도 작년보다 111% 늘어났다. 반려동물 양육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어선 가운데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집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반려동물을 위한 건강식품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반려동물 상품 중 가장 많이 판매된 상품은 인공색소, 합성 착향료, 합성 감미료를 사용하지 않은 무항생제 간식이다. 국내산 오리의 안심을 사용한 무항생제 육포는 판매량이 전년 대비 244% 증가하며 전체 1위를 기록했다. 판매량 2, 3위 역시 오리 순살, 순 닭가슴살을 사용한 무항생제 간식이 차지했다. 같은 간식이라도 성분과 제조방식 등을 따져본 뒤 건강한 간식을 선호하는 트렌드가 뚜렷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8종류의 무항생제 간식은 630여 개에 달하는 반려동물 상품의 판매량 중 9%를 차지하고 있다.


    육류, 해산물, 야채 등을 혼합한 이색 간식도 인기다. 식이섬유가 풍부한 연근 사이사이에 오리고기가 박혀 있는 간식, 길게 자른 황태에 오리고기를 돌돌 감은 수제 껌은 각각 판매량 4, 5위를 기록 중이다.

    각 재료가 지닌 장점만을 더한 만큼 풍부한 영양소를 지닌 간식을 찾고자 하는 고객들이 많이 선택하고 있다.

    당근, 호박, 블루베리, 케일 등 친환경, 유기농 재료를 사용한 채소·과일류 간식 제품의 성장도 두드러졌다. 관련 상품 수가 전년 대비 92% 늘어나는 동안 판매량은 무려 927% 증가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203297?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