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권영세 “주먹구구식 용산정비창 개발 중단돼야”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8-04 13:30:21

    ▲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임대차3법 등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베타뉴스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미래통합당 권영세 의원(4선·서울 용산) 의원이 정부가 추진하는 용산정비창 개발이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4일 오후 자료를 내고 "오늘(4일) 정부 발표 자료를 보면 당초 아파트 물량이라고 하는 8000호 물량도 애당초 용산정비창 등에 대한 장기플랜 없는 졸속 발표"라며 "거기에다 증가분이라면서 '2000호' 숫자를 넣었을 뿐 '졸속에 졸속'인 대책에 다름 아니다"라고 성토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내놓고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수도권에 '26만+α호' 규모의 신규 주택을 공급하며 용산정비창 부지에 대해서는 용도 상향을 통해 추가로 2000호를 더해 1만호를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권 의원은 문재인 정부와 서울시는 국제업무지구로 지정했던 초심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용산은 용산공원, 용산역, 중앙박물관, 전자 상가를 비롯한 최고의 인프라가 갖추어진 곳"이라며 "용산은 한강을 사이에 두고 10분만 이동하면 대한민국 금융중심지 여의도와 인접해 있어 여의도와 함께하면 뉴욕, 베이징, 동경의 경쟁력을 뛰어넘는 글로벌 비즈니스 중심지로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특히 용산정비창 부지를 가리켜 "서울경쟁력과 국가경쟁력을 위한 '마지막 남은 기회의 땅'"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특히 세계 금융의 중심지 홍콩이 정정 불안 등으로 그 지위를 잃어 감에 따라 전 세계가 홍콩을 떠나는 글로벌기업과 회사를 유치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데 정부는 이렇듯 한심한 정책으로 기회를 날려버리려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용산이 실패한 주택정책의 도구로 희생되어서는 안 된다며 "오늘 발표대로 용산정비창 부지 절반 가까이가 주거용으로 바뀐다면 국제업무지구는 허울만 남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에서 미래가치가 가장 높은 땅이 단순히 문재인 정부의 실패한 주택정책을 만회하기 위한 도구로 희생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정비창 부지는 반드시 우리 미래세대를 위해 국가경쟁력을 높이는 데 사용되어야 한다"며 "용산 국제업무지구가 제대로 갈 수 있도록 끝까지 맞서겠다"고 자신했다.

    끝으로 권영세 의원은 "'마지막 남은 기회의 땅' 용산정비창 부지가 현 정부 부동산 정책 실패의 희생양이 되는 것을 강력하게 저지해 본래 계획했던 국제업무지구로 제대로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

  • http://m.betanews.net/1217093?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