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패션·홈쇼핑업계, 유례없이 긴 장마에 가을 신상품 출시 앞당긴다

  • 김순덕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08-11 18:47:01

    중부지역 장마가 11일로 49일째 이어지며 역대 최장기간 기록을 세우는 등 유례없이 긴 장마에 여름 매출을 기대했던 패션업계가 울상이다. 이에  패션·홈쇼핑업체는 잇따라 가을 신상품 출시를 앞당기며 매출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분주하다.

    ▲CJ오쇼핑은 가을 패션 상품을 대거 선보인다. ©CJ오쇼핑

    먼저 CJ ENM 오쇼핑 부문은 11일 방송부터 블라우스와 재킷, 코트, 원피스 등 가을 패션 상품을 대거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는 예년보다 2주가량 빠른 일정으로, '더엣지','에셀리아','지스튜디오', '셀렙샵 에디션'의 가을 신상품을 잇따라 선보인다.

    아울러 CJ오쇼핑은 르캐시미어 등 캐시미어 제품도 곧 출시할 계획이다.

    ▲신세계 인터내셔날의 여성복 브랜드 지컷(g-cut)이 HOME-HUB (홈 허브) 컬렉션을 선보였다©신세계 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도 자체 여성복 브랜드 '지컷'의 간절기 경량 외투 컬렉션을 예년보다 한 달 앞서 지난 7일 출시했다. 경량 패딩 외 니트웨어, 원피스 등 가을 제품들도 대거 선보였다.

    신상품에 대한 고객 반응을 미리 확인하고, 소비자들에겐 할인 혜택을 주기 위해 출시를 앞당겼다고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설명했다.

    업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받았던 패션업체들이 여름에도 장마로 부진을 겪자 가을 신상품을 미리 출시하며 분위기 전환을 노리고 있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김순덕 기자 (duck@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