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코로나19속 제과 빅3 3분기 실적 희비...크라운해태만 영업손실


  • 정순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0-11-27 18:02:44

    크라운해태

    [베타뉴스=정순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이른바 제과 빅3 중 롯데제과 등은 안정적인 실적을 보였지만 크라운제과 및 해태제과식품만 실적 하락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시장 의존도가 높아 국내 제과 시장 불황이 곧 실적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신제품 출시가 이뤄지지 않는 점 등이 문제라는 분석이다.

    27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롯데제과, 오리온 등은 성장했지만 크라운제과와 해태제과식품은 실적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제과는 3분기(7~9월) 연결기준 매출액 5천559억원, 영업이익 477억원으로 전년동기보다 각각 2.9%, 23.82% 증가했다.

    이는 파키스탄, 러시아 등 해외 법인에서 영업이익이 회복세를 보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여기에 온라인 판매 채널 확대 및 올해 출시한 크런키 빼빼로, 에어베이크드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비교적 좋았던 것도 한몫한 것으로 파악됐다.

    오리온도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5천974억원, 영업이익 1천7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보다 각각 12.7%, 6.0% 성장했다.

    오리온도 국내 시장에서의 견조한 성적표와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에서 높은 성장세를 보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최근 선보인 '초코파이 바나나' '닥터유 드링크 단백질' 등의 잇따른 히트와 중국, 베트남, 러시아 법인 등 19% 이상 영업이익율을  보이는 등 해외 법인에서의 성장세가 뚜렷했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크라운제과는 3분기 별도기준 매출액 942억원, 영업이익 45억원으로 전년보다 매출은 1.63%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4.42% 줄었다.

    계열사인 해태제과도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1천328억원, 영업이익 80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4.4% 올랐지만 영업이익은 6.44% 하락했다.

    이같은 실적부진은 경쟁사들이 온라인 판매에 집중한 것과 달리 온라인 판매 부진과 해외시장 매출이 상대적으로 저조하다는 점, 시장이 주목할만한 신제품 출시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점 등이 원인이란 분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제과 업계 특성상 전혀 새로운 제품 출시가 쉽지 않다. 크라운해태의 경우 내수 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실적 하락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정순애 기자 (jsa9750@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