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SH공사·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집 나온 청소년에게 쉴 곳을”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2-26 01:32:12

    ▲ ©SH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세용)와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가 집 나온 청소년들이 안전하게 쉴 곳을 마련해주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SH공사와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는 23일 ‘집 밖에서 집을 찾다-청소년 주거권 보장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SH공사 유튜브 채널인 ‘청신호TV’를 통해 온라인 중계됐다.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는 가정폭력과 방임 등의 사유로 집 밖으로 나오게 된 청소년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을 위해 청소년 현장기관과 사회복지법인, 법무법인 등이 함께 모여 활동하는 단체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해 10월 5일 세계 주거의 날을 맞이하여 개최한 ‘아동주거권 보장을 위한 토론회’의 후속 행사다. SH공사는 아동주거권 보장 토론회를 통해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생활하는 아동들이 주거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사회적 관심을 촉구한 바 있다. 이번에는 집 나온 청소년들의 주거 실태를 환기하고 주거권 보장의 필요성을 알리고자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와 함께 토론회를 기획했다.

    최근 사회적·제도적으로 아동과 청소년의 주거권 보장을 위한 제도들이 시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아동·청소년이 정책 사각지대에 놓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각각의 상황에 맞춰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청소년 주거독립성 확보를 위한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SH는 진단했다.

    토론회에는 이 같은 현실에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는 청소년 당사자들과 현장 전문가, 정책 연구자, 입법 관계자 등이 발제 및 토론자로 참여, 현상을 분석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했다.

    먼저 청소년 2인이 가정을 벗어난 청소년들이 실제로 겪고 있는 어려움과 위험한 현실 등을 들려줬다. 이어 정제형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 변호사(재단법인 동천)가 ‘청소년 주거권 보장 정책 제안’을 발제하고, 강선주 부천시청소년일시쉼터 상담원, 최은영 한국도시연구소 소장, 서종균 주거정책연구 활동가, 허민숙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 등이 깊이 있는 정책대안 마련을 위해 토론을 진행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그동안 서울시와 SH공사는 아동·청소년의 주거권 보장을 위해 임대주택 공급 및 주거상담 분야에서 다양한 시도를 해 왔다”며 “아동·청소년이 실제 필요로 하는 주거지원 정책들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유주영 기자 (boa@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