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과학기술 발전에 보탬되길” 90대 노부부, KAIST에 200억 상당 부동산 기부


  • 박은선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3-14 15:51:30

    ▲KAIST에 200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기부한 장성환 회장·안하옥 여사 부부 ©KAIST

    경기도 용인시에 사는  90대 노부부가 200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KAIST에 기부했다.

    14일 KAIST(총장 이광형)에 따르면  삼성브러쉬 장성환(92) 회장과 안하옥(90)씨 부부가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소재 200억 원 상당의 부동산을 과학기술 인재 양성에 써달라며 KAIST에 기부했다.

    장 회장 부부가 기부한 부동산은 580㎡(175평)의 대지 위에 건축된 지상 6층 지하 2층 규모의 빌딩이다.

    황해도 남촌에서 7남매(아버지 장수근, 어머니 이일래) 중 셋째로 태어난 장성환 회장은 18살에 월남해 많은 어려움을 겪으며 고학으로 대학원까지 졸업했다. 이후, 무역업에 일찍이 뛰어들어 화장품 용기 제조 회사를 혼자 힘으로 일으킨 뒤 중국으로 사업을 확장시켜 지금의 재산을 일궜다.

    고학생으로 공부하는 어려움을 누구보다 절실하게 체감했던 장 회장은 "어느 정도 재산을 모으고 나니, 우리 부부가 어려운 사람을 돕는 오른팔이 되어주자고 자연스럽게 뜻을 모으게 됐다ˮ라며 장학 사업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장 회장은 이어 "기부에 대한 마음을 정한 뒤로 여러 기부처를 두고 고민했지만, 국가 미래를 위한 투자가 가장 보람될 것이라는 생각에 KAIST를 선택했다ˮ고 밝혔다.

    장 회장 부부는 2009년과 2011년 두 차례에 걸쳐 KAIST에 350억 원을 기부한 김병호·김삼열 부부의 영향을 받았다. 이웃사촌으로 교류해 온 김병호 회장 부부가 KAIST에 기부한 사연과 취지에 크게 공감한 것이다.

    안 여사는 "부부의 오랜 꿈을 실현할 수 있어서 아주 즐겁고 행복하다ˮ며 "우리 부부의 기부가 과학기술 발전에 보탬이 되어 우리나라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ˮ고 기부 소감을 전했다.

    이광형 총장은 "평생 모은 재산을 흔쾌히 기부해주신 장 회장 부부의 결정에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ˮ며 "기부자의 기대를 학교 발전의 동력으로 삼아 세계 최고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노력할 것ˮ이라고 말했다.

    장 회장 부부는 지난 3월 2일 해당 부동산의 명의 이전 절차를 모두 마쳤다. KAIST는 부부의 뜻에 따라 우수 과학기술 인재양성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베타뉴스 박은선 기자 (silver@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57751?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