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소식

국민의힘 용산당협, 용산 선관위에 '사전투표 공정 관리' 요청 공문 접수


  • 유주영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4-01 16:03:49

    ▲ 박희영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용산연락소장, 오천진 용산구의원, 김송환 용산당협 사무국장(왼쪽부터)이 1일 용산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공문을 전달하고 있다. ©국민의힘 용산당협

    [베타뉴스=유주영 기자]  국민의힘 용산당원협의회가 용산구 선거관리위원회에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공정 및 중립 등 관리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용산연락사무소장 박희영, 용산당협 사무국장 김송환, 오천진 용산구 공명선거관리단장(용산구의원)은 1일 용산구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용산당협 공명선거관리단의 이름으로 사전투표 관리의 체계적 안정화를 촉구하는 공문을 제출하고, 선관위에 사전투표, 거소투표, 거주지불상자 투표에 대한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공명선거관리단은 국민의힘 당협에서 부정선거, 관권선거를 감시할 목적으로 발족해 49개 당협에서 활동하며 민주당 소속 지자체장의 선거개입을 막고 민주평통 등 주요 직능단체의 개입을 감시하려는 목적을 갖고 있다.

    ▲ 용산선관위에 보낸 공문 봉투 ©국민의힘 용산당협

    국민의힘 용산당협은 ▲‘사전투표 관리업무’ 관련 요청사항에 있어서 △통합전산망해킹 방지를 위한 기술적 보호조치 구축에 유의해 줄 것 △사전투표용지 바코드에 개인정보가 수록되어서는 안 됨 △기표된 투표용지의 우편접수과정에서 후보측 참관인이 반드시 동행할 수 있도록 할 것 △사전투표함의 보관에 각별히 유의할 것 등을 요청했다.

    이어 ▲거소투표 업무 관련 요청사항은 △실제 본인이 우편 투표를 하도록 하고, 사후 검증대책을 세워줄 것 △거소투표인 신고과정에서의 신원확인을 위한 신분증 확인을 철저히 하고, 사후 검증할 수 있는 대책을 세워줄 것 △거소투표인원이 지난 총선에 비하여 얼마나 변동이 있는지에 대한 문의 등을 포함하고 있다.

    또한 ▲거주불명등록자 투표 관련 요청사항에는 △거주불명자가 우편투표(거소투표)를 할 수 있는지 △거주불명등록자에 대하여 우편투표 대신에 기관·시설투표를 할 것 △일정한 거주지가 없는 거주불명등록자의 신분을 어떻게 확인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담았다.

    ▲ 박희영 연락사무소장이 용산구 선관위 직원에게 공문을 전달하고 있다. ©국민의힘 용산당협

    공명선거관리단은 "21대 국회의원 선거 등을 통해 사전투표 관리 부실 등 사전선거제도 전반에 대한 보완 및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라며 "<개정 공직선거법>에 따라 기표된 투표용지의 우편접수과정에서 후보 측 참관인 동행, 사전투표용지 등 QR코드 사용근거 명확화, 해킹방지책 강화, CCTV 확충 등 사전투표절차 전반의 보안체계를 강화됐으며 이 법 시행으로 사전투표 관리에 대한 국민의 불신과 우려를 해소하고 사전투표관리 체계의 안정이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베타뉴스 유주영 기자 (boa@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