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가상화폐 투자 광풍’ 최대 수혜자는 가상화폐 거래소?…하루 100억원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4-21 08:24:41

    ▲가상화폐 시세 ©연합뉴스

    지난해 하반기를 시작으로 국내에 다시 가상화폐 투자 광풍이 불면서 거래소의 하루 매출이 올해 들어 1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수 투자자가 많게는 수억원대의 수익을 자랑하고, 그만큼 많은 이들이 적지 않은 손해를 호소하는 가운데 결국 최대 수혜자는 거래소라는 우스갯소리도 나온다.

    21일 가상화폐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0일 오후 3시 30분 현재 국내 거래소 업비트의 최근 24시간 거래대금은 193억1천486만826달러다. 이날 원/달러 환율 종가(1,112.3원)를 적용하면 약 21조4천839억원이다.

    업비트는 원화 마켓(시장)에 0.05%, 비트코인(BTC) 마켓과 테더(USDT) 마켓에 각각 0.25%의 수수료율을 적용한다. 비트코인 마켓에서는 비트코인으로, 테더 마켓에서는 테더로 다른 가상자산을 사고판다.

    각 거래소에서 원화 거래가 대부분이고, 거래소 매출의 대부분이 수수료라는 점을 고려해 이날 거래대금에 0.05%의 수수료를 적용하면 대략 하루 매출이 96억원 수준일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업비트 일간 거래대금이 올해 들어 20조원 수준으로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1분기에만 작년 연간 매출(1천767억원)을 추월했을 것으로 볼 수 있다.

    같은 시각 빗썸의 24시간 거래대금은 39억8천318만219달러, 우리 돈으로 약 4조4천305억원이다.

    빗썸에서 비트코인 거래 수수료율은 0.25%로, 쿠폰을 적용하면 0.04%까지 내려간다. 수수료율을 최저치(0.04%)로 계산하면 17억7천만원, 최대치(0.25%)로 계산하면 110억원이 넘는다.

    이들 거래소의 실적 개선은 지난해 사업보고서에서도 알 수 있다.

    빗썸코리아의 주주사인 비덴트[121800]의 사업보고서(연결 기준)에 따르면 빗썸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액은 2천191억원으로, 1년 전보다 51.4% 늘었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1천274억5천만원으로 전년(130억9천만원)보다 873.5%나 급증했다.

    업비트의 운영사인 두나무의 지난해 매출액(연결 기준)은 1천766억7천만원으로, 1년 사이 26% 늘었다.

    같은 기간 두나무의 당기순이익은 464억4천만원으로 전년(94억6천만원)보다 391.1% 급증했다.[연합]


    베타뉴스 온라인뉴스팀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