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지난달 세계 가상화폐 거래대금 3천348조…반년만에 6배로


  • 온라인뉴스팀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4-22 07:57:41

    ▲ 가상화폐 거래소의 전광판 ©연합뉴스

    지난해 하반기 이후 전 세계적으로 코인(가상화폐) 투자 관심이 커지면서 거래대금이 약 반년 만에 6배가 됐다.

    22일 가상화폐 거래 분석사이트 크립토컴페어에 따르면 전 세계 주요 거래소들의 지난달 거래대금은 2조9천930억달러(약 3천347조9천698억원)다.

    전체 거래소의 거래대금은 작년 10월(약 5천억달러) 이후 매월 증가했다. 10월과 비교하면 불과 5개월 사이에 거래대금이 6배가 된 셈이다.

    이 가운데 크립토컴페어 자체 평가에 따른 상위 거래소의 지난달 거래대금은 2조5천억달러로, 한 달 사이 5.9% 늘었다.

    나머지 하위 거래소들의 거래대금은 4천930억달러로, 2월보다 29% 증가했다.

    상위 거래소들이 전체 거래대금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월 86.1%에서 3월 83.5%로 소폭 축소했다.

    크립토컴패어는 내부 규율, 데이터 공급, 보안 수준, 자산 다양성 등을 기준으로 거래소마다 AA, A, BB, B, C, D, E, F 등 총 8개 등급을 매긴다. B 등급 이상의 거래소를 상위 그룹으로 분류한다.

    크립토컴패어 자체 평가에서 2월 현재 국내 거래소 중 상위 그룹에 속한 곳은 고팍스(A 등급) 외에 실명계좌를 갖춘 4대 거래소 빗썸·업비트·코인원·코빗(BB 등급)이 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의 거래가 늘어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이 컸다. 가상화폐가 대안 안전자산으로 꼽혀서다.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풀린 막대한 양의 유동성도 거래 확대에 큰 몫을 했다.[연합]


    베타뉴스 온라인뉴스팀 (press@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