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소식

전주시, 먹는 물 수질검사 능력 ‘매우 우수’


  • 방계홍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5-06 10:53:08

    ▲ 전주시청 전경

     시 맑은물사업본부, 국립환경과학원의 수질검사 평가에서 만점 획득, 최상위 검사기관 선정

     2년 연속 17개 항목 모두 최고 등급인 만족획득, 환산점수 최고점인 100점 만점 기록

    [베타뉴스=방계홍 기자] 전주시의 먹는 물 수질검사 능력이 매우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전주시 맑은물사업본부(본부장 최훈식)는 최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이 전국 106개의 공인 먹는 물 수질검사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도 측정분석기관 숙련도시험 평가’에서 최상위 검사기관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의 숙련도시험은 환경오염물질 시험검사기관을 대상으로 시험검사 능력을 향상시키고 분석결과의 정확성과 신뢰성 확보를 유도하기 위해 매년 시행되고 있는 평가제도로, 평가항목별 환산점수가 90점 이상이어야 적합기관이 될 수 있다.

    시는 지난 2월 18일 17개 미지의 시료를 바탕으로 6명의 연구진이 각각의 항목을 분석해 국립환경과학원에 보고한 결과 17개 항목 모두 최고 등급인 ‘만족’을 획득, 환산점수 최고점인 100점 만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100점을 달성한 것이다.

    시는 국내 최고의 수질검사기관으로 인정받은 만큼 수질관리 행정에 대외적 공신력을 확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평가에 앞서 시는 첨단 분석기기 50여종에 대한 정도관리/정도검증(QA/QC)을 자체 실시하고 분석 장비의 정밀도와 정확도, 민감도를 보정하는 등 기기 안정화 작업에 주력했으며, 반복적인 예비·추정·확정 실험도 진행했다.

    최훈식 본부장은 “앞으로도 국내 최고의 먹는 물 안전성 조사와 분석, 연구 과정을 거친 안전한 수돗물을 음용한다는 신뢰감을 제공할 수 있도록 먹는 물 수질검사기관으로서 위상을 더 높여 나갈 계획”이라며 “수돗물 안심확인제와 공동주택 수질검사 인증제 등 시민과 직접 소통하는 정책을 펼치는 한편 시민이 믿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방계홍 기자 (khbang@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