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한글이 만들어낸 김해 최고의 보물 '선조국문유서' 김해로 돌아와


  • 박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6-14 14:28:17

    ▲ 선조국문유서. ©(사진제공=김해시)

    안동권씨 종친회 기탁…내달 개관 김해한글박물관서 공개
    조선시대 언어 형태 잘 반영 순 한글 작성 최초 공문서

    [김해 베타뉴스=박현 기자] 김해시는 임진왜란 당시 백성들이 널리 읽을 수 있도록 순 한글로 작성한 최초 공문서인 '선조국문유서(보물 제951호)'가 김해로 돌아와 7월 개관하는 김해한글박물관에서 일반에 공개한다고 14일 밝혔다.

    '선조국문유서'는 임진왜란이 한참이던 1953년(선조 26년) 선조가 왜군의 포로가 된 우리 백성들에게 죄를 묻지 않고 전쟁에서 세운 공에 따라 포상한다는 내용을 적은 것으로 김해 수성장(조선시대 산성을 지키던 무관벼슬) 권탁 장군이 임금의 뜻을 받들어 이 문서를 가지고 적진으로 들어가 우리 백성 100여명을 구했다.

    1988년 6월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951호로 지정된 '선조국문유서'는 순 한글로 기록된 최초의 공문서라는 점에서 역사적 가치가 높을 뿐 아니라 16세기말 조선시대 언어적 형태를 잘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어사적 자료로서도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선조국문유서'는 권탁 장군의 집 안에서 전해지다가 1855년(철종 6년) 권탁 장군을 기리는 현충사를 지으면서 김해시 흥동에 선조어서각(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30호)을 세워 보관하던 중 1975년 도난당했다가 되찾은 뒤 2002년 보존과 관리 등을 이유로 문중에서 부산박물관에 기탁해 최근까지 일반에게 공개됐다.

    ▲ 14일 김해시청에서 열린 기탁식 모습. ©(사진제공=김해시)

    귀중한 문화재가 제자리를 찾지 못해 안타깝게 여겼던 허성곤 김해시장은 '선조국문유서'가 김해로 돌아올 수 있도록 문중과 지속적인 논의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끝에 안동권씨 종친회(회장 권태돈)에서 '선조국문유서'를 김해시로 기탁하기로 결정해 14일 김해시청에서 기탁식을 가졌다.

    권태돈 종친회장은 이번 기탁식을 시작으로 지금보다 더 활발한 한글문화유산에 대한 연구와 우리 문화재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허성곤 시장은 "선조국문유서의 보존과 연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한글연구와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 활용 방안을 고민하겠다"며 "선조국문유서가 보관관리될 김해한글박물관은 공립박물관으로서는 처음으로 한글문화유산을 다룬 박물관으로 앞으로도 귀중한 문화재가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베타뉴스 박현 기자 (ph9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68206?rebuild=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