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소식

부산시-부산시의회-양당대표, 이건희 미술관 유치 관련 공동건의문 서명


  • 박현 기자
    • 기사
    • 프린트하기
    • 크게
    • 작게

    입력 : 2021-06-16 11:32:32

    ▲ 부산시는 시민 공감대 형성 및 전략적 홍보 방안을 포함한 차별화된 전략을 마련해 이건희 미술관 부산 유치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부산시청/촬영=정하균)

    국가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실현 위해 정부에 공모 절차로 입지 선정해 줄 것 거듭 촉구

    [부산 베타뉴스=박현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시정의 주요 현안에 적극 대응하고 현안과제의 공동해결을 위해 지난 14일 오전 11시 시청 팔마루에서 부산시-부산시의회-더불어민주당-국민의 힘이 참여하는 '현안 신속추진 실무추진단 회의'를 개최하고, 15일 정부에 이건희 미술관 입지선정을 공모로 선정해 줄 것을 촉구하는 공동 건의문에 최종 서명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서명을 통해 박형준 부산시장,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 하태경 국민의 힘 부산시당위원장은 "부산의 미래가 걸린 현안사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고 부·울·경이 수도권에 대응하는 새로운 발전의 한 축으로 거듭나기 위해 여·야·정이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이건희 미술관 부산 유치에 아낌없이 힘을 보태겠다고 큰 뜻을 모았다.

    특히, 여·야 두 부산시당위원장은 지난 6월 8일 국회에서 부·울·경 지역구 국회의원 39명(국민의 힘 의원 32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7명)이 '이건희 미술관 수도권 건립'을 비판하는 성명에 동참했으며, 이에 대해서는 여·야·정 모두가 국가 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실현을 위해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전했다.

    부산시는 지난 5월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이건희 미술관 유치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국민의 힘과 초당적 협치를 통해 이 문제를 논의했으며, 6월 초에는 문화체육관광부에 공모 절차로 추진해 줄 것을 공식 건의한 바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시간이 지날수록 유치 의사를 밝히는 지자체가 늘어나면서 경쟁이 과열되고 있어, 유치과정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입지선정을 공모 절차로 추진해 줄 것을 정부에 거듭 촉구한다"고 말했다.

    향후 부산시는 시민 공감대 형성 및 전략적 홍보 방안을 포함한 차별화된 전략을 마련해 이건희 미술관 부산 유치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베타뉴스 박현 기자 (ph9777@betanews.net)

    Copyrights ⓒ BetaNews.net





    http://m.betanews.net/1268489?rebuild=on